옥천경찰서 40대 남성 2시간 동안 자살 소동
상태바
옥천경찰서 40대 남성 2시간 동안 자살 소동
  • 뉴시스
  • 승인 2019.07.12 08: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술에 취한 40대 남성이 경찰서를 찾아가 극단적 선택 소동을 벌이는 어이없는 일이 발생했다.

 
11일 오전 7시40분께 충북 옥천경찰서에 A(41) 씨가 찾아와 3층 창문에 걸터앉아 2시간여 동안 이 같은 소동을 벌였다.
 
경찰에 따르면 A 씨는 이날 택시를 타고 와 경찰서에서 내린 뒤 곧바로 3층으로 올라가 창문에 걸터앉은 채 서장 면담을 요구했다. 
  
A씨는 이 과정에서 “나를 홀대한 경찰을 조치하지 않으면 자살하겠다”는 등 횡설수설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지난해 직장에서 해고된 후 해당 지역 경찰서를 찾아갔지만, 마땅한 조처가 없자 경찰에 불만을 품은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이날도 같은 이유로 경찰서를 찾아 소동을 벌였고, 경찰의 설득으로 2시간여 만에 소동을 멈췄다. 

경찰은 A 씨가 술에서 깨는 대로 훈방하고, 병원 입원 주선 등의 조처를 취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