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안부, 지방시설관리공단 평가 청주·충주 '다' 등급
상태바
행안부, 지방시설관리공단 평가 청주·충주 '다' 등급
  • 충청타임즈
  • 승인 2019.07.08 09: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권 지방공기업이 행정안전부 경영평가에서 희비가 엇갈렸다.

행정안전부는 7일 `2018년도 지방공기업 경영실적' 평가결과를 발표했다. 이는 교수·공인회계사·노무사 등 276명으로 구성된 평가단의 현지 평가와 이의신청·상호검증, 지방공기업정책위원회 심의를 거쳐 확정된 것이다.

평가 대상은 전국 지방공기업 270곳(공사 62곳·공단 89곳·상수도 119곳)이다. 하수도는 격년제 평가로 이번에 제외됐다.

리더십·전략, 경영시스템, 경영성과, 사회적가치(일자리 확대·사회적 책임·혁신성과), 정책준수 등 5개 분야 25개 세부지표로 평가했다.

특히 정량지표 배점을 전년 55점에서 59점으로 확대해 평가의 객관성을 높이고, 재난·안전관리 지표 비중을 2~3점에서 최대 10점으로 높이는 등 사회적가치(35→ 36점) 분야에 더 중점을 뒀다는 게 행안부 측 설명이다.

전체 270곳 중 행안부 주관 경영평가 159곳의 평균 점수는 84.78점이었다. 전년도(153곳·84.78점)와 같았다.

시·도 주관으로 평가하는 기초 상수도 111곳의 평균 점수는 86.79점으로 전년도(107개·88.31점)보다 1.52점 하락했다.

평가 등급은 최상위인 `가'에서부터 최하위 `마'까지 5가지 등급으로 배분했고, 평가의 관대화를 막기 위해 `나'등급 이상 비중을 40% 내외로 제한했다.

또 적자 지방공기업은 상위등급에서 배제시켰다.

충청지역에서는 대전관광공사가 `가', 충북개발공사·대전도시공사·세종도시교통공사가 `나' 대전도시철도공사·충남개발공사 `다'등급을 받았다.

지방시설관리공단 평가에서는 충청지역 기초자치단체 중 충남 아산 `가', 천안 `나', 충북 청주·충주 `다', 단양이 `라'등급의 성적표를 받았다.

기초상수도 부문에서는 충북 청주, 충남 보령·홍성·서산이 `가'등급에 포함됐다.

충북 충주·음성·단양, 충남 계룡 `나', 충북 제천·진천·옥천·영동, 충남 논산·아산·예산·당진·공주·부여·금산·천안이 `다'등급을 받았다.

충남 태안과 서천은 `라'등급을 받았다.

경영평가 결과는 `지방공기업 경영정보공개시스템'(cleaneye.go.kr)에 게시되며, 올해부터는 평가 등급 외에 주요 항목별 평가 결과까지 낱낱이 공개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