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 상경집회 “수공, 충주댐 피해 보상·대책 마련을”
상태바
충주 상경집회 “수공, 충주댐 피해 보상·대책 마련을”
  • 권혁상 기자
  • 승인 2019.07.08 08: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주댐 피해 범시민대책위원회(공동위원장 정종수, 이규홍)는 5일 서울역 광장에서 충주댐 피해보상 촉구를 위한 대국민 서명운동을 펼쳤다. 지난 6월말에는 대전의 한국수자원공사 본사 앞에서 항의 시위를 벌인 바 있다.

범대위는 서울집회에서 충주댐 물을 사용하는 수도권 시민들을 대상으로 충주댐으로 인한 피해와 고통분담을 감수해 온 내용을 알리는 전단지 4000매를 제작·배포했다.

범대위에 따르면 충주시는 1985년 충주댐이 준공되면서 잦은 안개로 인한 농산물피해가 발생하고 2017년부터 한국수자원공사에서 추진 중인 제2단계 광역상수도 확장공사로 인해 시민들이 큰 불편을 겪고 있다.

범대위는 충주시가 지불하는 수돗물 값에 상응하는 주민지원 사업비 지원, 댐 주변 지역 지원사업의 지원금 비율(30%) 상향, 법률 개정을 통한 지원 전 수자원공사의 실질적 지원방안 제시 등 6개 사항을 수공 측에 요구했다.

한편 수자원공사측은 “댐주변지역 지원사업비는 `댐건설 및 주변지역 지원사업 등에 관한 법률'에 의거 지원금 규모, 대상 등 사업계획이 결정되고 전국의 27개 다목적댐 및 용수전용댐을 대상으로 집행되고 있어 타 댐 및 지자체와의 형평성과 재원 여건상 수돗물값에 상당하는 별도 지원은 어렵다”는 입장이다.

이에 범대위는 항의집회와 함께 충주시민 10만명을 목표로 서명을 받아 환경부 및 국회에 서명부를 제출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