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정규직 없는 세상만들자” 도교육청으로 몰려간 학비연대
상태바
“비정규직 없는 세상만들자” 도교육청으로 몰려간 학비연대
  • 최현주 기자
  • 승인 2019.07.05 15: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비연대 파업 3일째, 도교육청 앞 대규모 집회
임금차별 폐지, 공정임금제, 정규직 전환 주장
충북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는 5일 충북도교육청 앞 도로에서 ‘노동탄압분쇄!, 공정임금제 실현!, 학교비정규직 정규직화!’를 주장하며 총파업대회를 열었다.
충북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는 5일 충북도교육청 앞 도로에서 ‘노동탄압분쇄!, 공정임금제 실현!, 학교비정규직 정규직화!’를 주장하며 총파업대회를 열었다.

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학비연대)는 5일 충북도교육청 앞 도로에서 노동탄압분쇄!, 공정임금제 실현!, 학교비정규직 정규직화!’를 주장하며 총파업대회를 열었다.

이 자리에는 학비연대 조합원 1000여명이 참가했다. 이들은 3일에는 서울에서, 4일에는 세종 정부청사 앞에서 각각 집회를 열었었다.

학비연대는 2021년까지 공정임금제 실현 교육공무직제 법적근거 마련과 정규직 전환 단체교섭 제도 개선과 정부의 적극적인 역할 최저임금 이상으로 기본급인상 근속수당 인상 명절휴가비, 상여금 정규직과 동일 적용 맞춤형 복지비 정규직과 동일하게 근속 및 가족가산금 신설 등을 요구하고 있다.

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 이영숙 충북지부장은 총파업대회 대회사를 통해 “오늘 이 자리는 대통령과 교육감에게 학교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공정임금제 약속을 지키라고 요구하는 자리다”라학생들의 지지와 연대단체들이 속속 늘어나고 있다. 그동안 서러웠던 마음에 온기가 돈다. 학교 비정규직을 철폐하는 것으로 화답하겠다. 우리 아이들에게는 절대 비정규직을 남겨주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전국교육공무직본부 우시분 충북지부장은 우리에게 정규직 시켜주겠다고 달콤한 말로 유혹해놓고 이제 와서 고용이 안정되어 무기계약직을 정규직이라고 말한다. 말도 안되는 소리라며 이제는 더 이상 참을 수 없다. 우리 스스로 우리 길을 만들어 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민주노총 조종현 충북본부장도 격려사를 통해 우리 아이들에게 비정규직을 없애야 한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 문재인 정부와 집권여당은 민주노총을 탄압하고 있지만 민주노총은 여러분들과 함께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국교육공무직본부 이시정 부본부장도 우리의 투쟁이 이것으로 끝나서는 안 된다. 79일과 102차 총파업투쟁을 전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노동탄압, 임금차별, 비정규직이라고 씌여있는 얼음을 부수고 있다.
노동탄압, 임금차별, 비정규직이라고 씌여있는 얼음을 부수고 있다.

이어 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 민태호 사무처장은 가장 많은 비정규직을 채용하고 있는 공공기관은 학교이고 민간은 재벌기업이다.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을 가장 반대하는 것은 교육부다. 개탄스러운 일이다. 교육부 장관과 교육당국은 지금 무엇을 하고 있는가? 서로 책임을 미루고 있다. 충북교육청은 단 하나의 아이도 포기하지 않겠다고 하지만 현실적으로는 맞지 않는 얘기다. 충북교육감을 규탄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마지막으로 학비연대는 투쟁결의문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과 교육감들은 정규직 대비 최소 80%의 공정임금을 약속했다. 하지만 교육청들은 교섭절차로 시비걸며 논의조차 거부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최저임금 개악, 탄력근로제 확대, 노조파괴법 추진으로 노동자의 대통령이 아님을 분명히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더이상 대통령과 교육감들을 믿고 기다릴 수 없다. 교섭은 회피하고 차별은 굳히려는 교육청들에 다시한번 우리의 힘을 보여줄 때다. 큰 목표에 맞는 큰 투쟁, 역사상 최장, 최대의 3일 파업투쟁으로 공정임금제를 쟁취하고 제대로 된 정규직화를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파업 참여 인원은 4666명보다 104명 늘어난 770명이고 급식 차질을 빚은 학교는 92곳인 것으로 도교육청은 집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