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학부모연합, 파업 교육공백 근본적인 해결방안 촉구
상태바
충북학부모연합, 파업 교육공백 근본적인 해결방안 촉구
  • 최현주 기자
  • 승인 2019.07.03 12: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학교학부모연합회는 3일 충북도교육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 총파업과 관련 교육당국의 근본적인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충북학교학부모연합회는 3일 충북도교육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 총파업과 관련 교육당국의 근본적인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충북학교학부모연합회(이하 학부모연합)3일 충북도교육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학비연대) 총파업과 관련 교육당국의 근본적인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즉 조속한 교육 정상화를 위해 학비노조와 교육당국은 현실적인 대화를 통해 교섭에 적극 임하고 한 발씩 양보하는 태도로 학생들에게 책임감 있는 태도롤 보이라는 것.

학부모연합은 이날 성명서를 통해 "충북 100여 곳의 학교에서 800명 이상의 조합원이 파업에 동참하는 사상 초유의 최대 규모, 최장기간 파업이 예상된다""급식은 물론 돌봄과 특수 교육 등 학교 현장의 교육 차질과 혼란이 불가피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들은 "학비연대의 이번 파업이 합법적 파업임을 잘 알고 있다. 그들이 학교 안의 다양한 직종 가운데 가장 열악한 노동 환경 속에서 가장 궂은일을 한다는 것 또한 모르지 않는다"며 "하지만 거의 매년 되풀이되다시피 하는 이런 식의 교섭 방식을 묵과할 수는 없다. 급식도 교육이고 돌봄도 교육인데 그 어떤 이유에서도 교육이 중단되는 일은 없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학부모연합은 "이번 파업 사태를 막기 위해 정부와 교육 당국이 과연 어떤 노력을 했는지, 또한 얼마나 책임감 있게 교섭에 임했는지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학비연대의 요구사항이 대통령과 시·도교육감들의 지난 선거 공약이었다는 점에서 이번 사태의 최대 책임과 원인 제공도 정부와 교육 당국에 있음이 분명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누군가의 희생 위에서 이뤄지는 교육은 온전한 교육일 수 없는 만큼 정부와 교육 당국은 비정규직의 노동인권이 최대한 존중되는 환경을 조성할 근본적인 해결 방안을 마련하라"라며 "학비노조와 교육 당국은 조속한 교육 정상화를 위해 한 발씩 양보하는 태도로 학생들에게 책임감 있는 태도를 보여라"고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