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무예마스터십 북한선수단 초청 답보 상태
상태바
충주무예마스터십 북한선수단 초청 답보 상태
  • 뉴시스
  • 승인 2019.07.01 0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대회가 두 달 앞으로 다가왔으나 관심을 모았던 북한 선수단 초청 성사 여부는 여전히 안갯속이다.

남북미 정상 DMZ 회동 가능성이 나오면서 막판 분위기 반전을 기대하는 관측도 있으나 장기간의 북미 관계 경색으로 인해 사실상 무산된 것이라는 해석도 나온다.

30일 2019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대회 조직위원회에 따르면 세계태권도연맹(WTF)과 세계무예마스터십위원회(WMC)는 지난해 말부터 북한 태권도연맹 측과 선수단 파견에 관한 의견을 교환했다.

북측이 긍정적인 태도를 보이면서 한때 "북한 선수단 초청이 성사될 것"이라는 조직위 내부 전망이 나오기도 했으나 지금은 답보 상태다.

조직위의 한 관계자는 지난 1월 "북한이 긍정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고, 조직위의 초청에 응하겠다는 입장"이라면서 "어느 종목에 몇 명의 선수가 참가할지 등을 논의 중"이라고 했었다. "적어도 태권도 시연 단일팀 구성에는 합의가 이뤄졌다"는 호언도 나왔다.

그러나 북한의 단거리 미사일 발사와 미국의 대북 압박조치로 한반도 정세가 악화하면서 대화는 단절된 상황인 것으로 알려졌다.

조직위 관계자는 "남북 태권도 시연단은 지난 4월 오스트리아와 유엔본부 등에서 세 차례 하나 된 모습을 보이기도 했지만, 지금으로서는 (충주무예마스터십대회 참가는)부정적"이라며 "조직위는 지속적으로 초청 의사를 전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하지만 국제 정세와 남북관계에 따라 상황은 언제든지 바뀔 수 있다"면서 "조직위는 희망의 끈을 놓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조길형 충주시장도 최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북한 선수단 초청 성사 가능성을 묻는 말에 "희망사항이었을 뿐"이라며 회의적인 태도를 보인 바 있다.

세계무예마스터십대회는 충북도가 2016년 청주에서 처음 개최했다. 당시에도 북한 선수단 출전 여부가 초미의 관심사였지만 최종 무산됐다.

제2회 대회는 오는 8월 30일부터 9월 6일까지 충주에서 열린다. 태권도, 유도, 삼보, 무에타이 등 20개 종목에 100개국 4000여 명의 선수와 임원이 참가할 예정이다.

도는 2008년 2월 '충청북도 남북농업교류협력에 관한 조례' 제정을 계기로 적립해 온 남북교류협력기금 34억여원 중 일부를 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대회 북한 선수단 초청 비용으로 쓰겠다는 방침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