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댐 시민대책위 수자원공사 항의 서명운동 돌입
상태바
충주댐 시민대책위 수자원공사 항의 서명운동 돌입
  • 권혁상 기자
  • 승인 2019.06.21 1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수자원공사(이하 수공)와 정수 구입비 차등 적용 문제로 갈등을 빚고 있는 충주시가 충주댐 피해 범시민대책위원회(이하 범대위)를 통해 시민 서명운동에 돌입했다.

범대위는 21일 충주호암체육관에서 열린 충주시 이통장협의회 체육대회 행사장에서 10만명 서명운동을 시작했다. 범대위는 서명운동과 함께 환경부와 수공 항의방문, 시민궐기대회 개최도 병행할 방침이다.

범대위와 충주시의회는 지난해 말부터 수공과 충주댐 정수구입비를 놓고 갈등을 빚고 있다.  충주시는 수공 소유의 정수장에서 생산한 물을 시내를 제외한 읍면지역에 공급하고 매달 수공에 4억5000만~5억원의 정수구입비를 지불해 왔으나 시의회가 이를 전액 삭감해 지난 1월부터 체납 중이다.  
      
시의회는 상수원 보호를 이유로 각종 불이익을 받는 데다 경기 지역보다 송수거리가 짧은데도 같은 정수구입비를 부과하는 것은 부당하다면서 면제 또는 차등 적용을 요구하고 있지만 수공은 이를 거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