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압수수색한 검찰, 청주 A국회의원과 연관성은?
상태바
대기업 압수수색한 검찰, 청주 A국회의원과 연관성은?
  • 박명원 기자
  • 승인 2019.06.14 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 청주지역 A국회의원 친동생의 금품수수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지역 대기업을 압수수색한 가운데 해당 국회의원과의 연관성에도 관심이 쏠린다.

지난 13, 청주지방검찰청은 LG화학 오창공장과 LG생활건강 청주공장에 대한 압수수색을 벌이는 등 수사를 전방위로 확대하고 있다. 검찰은 이날 압수수색을 통해 컴퓨터 하드디스크와 계좌 입출금 내용 등을 확보했다.

검찰 관계자는 압수수색을 한 것은 맞지만 수사 중이라 자세한 내용은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말했다.

검찰은 앞서 A국회의원과의 친분을 내세워 대출업체 대표로부터 투자금 명목으로 5억여 원을 받아 챙긴 혐의로 기업가 B씨를 구속기소한 바 있다. 이번 압수수색도 B씨가 이들 대기업과 금품거래를 했는지 확인하기 위해서다.

이번 압수수색과 관련해 LG화학 노조 관계자는 회사에 압수수색이 있었다. A국회의원과 관련됐다는 얘기를 들었다해당 의원실에 문의해보니 사기 혐의로 구속된 사업가의 수사를 마무리 하기위해 압수수색이 진행됐다라는 얘기를 들었다고 귀띔했다.

한편 구속 기소된 기업가 B씨는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기업을 운영하다 사정이 어려워 A국회의원의 동생 C씨에게 돈을 빌렸고 이를 갚는 과정에서 오해를 사고 있다는 입장을 밝힌바 있다.

이와 관련해 A국회의원 측도 이번 사건과 의원 실은 전혀 무관한 일이다라는 입장을 내놨다.

검찰이 조만간 이들 업체 외에도 추가 압수수색을 진행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지고 있어 수사가 더 확대될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