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기자협회 "도교육청 수사의뢰 언론자유 침해"
상태바
충북기자협회 "도교육청 수사의뢰 언론자유 침해"
  • 박명원 기자
  • 승인 2019.06.11 08: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기자협회는 10일 성명을 통해 "언론 제보자 색출을 위해 경찰 수사를 의뢰한 도교육청의 행위는 언론자유 침해 행위"라고 주장했다.

성명에 따르면 "도교육청의 고발에는 조직내부 제보와 언론의 비판보도를 차단하려는 목적이 있다. 엉터리 행정에 대한 반성과 재발 방지 노력 선행은커녕 이를 감추기 위해 내부자 색출 카드를 꺼내 들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실무자나 실무책임자 그 누구 한명이라도 조금만 주의를 기울였다면 문제는 발생하지 않았을 것이다. 충북 교육행정을 얼마나 신뢰해야할지 공무원과 학생, 학부모에게 깊은 고민을 안긴 사건"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이번 일이 중부매일에 국한한 문제가 아니라고 판단, 협회 소속 13개 회원사의 권익 보호를 위해 강력 대처 하겠다"며 고발 취하와 책임자 사과, 재발방지 대책마련 등을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