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인 국민연금 뜯어낸 30대 여성 '징역 1년'
상태바
노인 국민연금 뜯어낸 30대 여성 '징역 1년'
  • 뉴시스
  • 승인 2019.06.10 08: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딸의 외상값을 대신 갚을 것을 요구하며 노인에게 국민연금 등을 뜯어낸 30대에게 실형이 선고됐다.
 
청주지법 형사3단독 오태환 부장판사는 공갈 혐의로 구속기소된 A(38·여)씨에게 징역 1년을 선고했다고 8일 밝혔다.

오 부장판사는 "기본적인 생계와 생활을 유지하기 위해 필요한 최소한의 재산을 뜯어낸 죄질이 매우 불량하다"며 "피고인이 반성하는 점을 참작하더라도 실형을 선고해 그 책임을 엄하게 묻는 게 타당하다"고 판시했다.

충북 진천군에서 옷가게를 운영하는 A씨는 2017년 10월부터 1년6개월간 단골손님 B씨의 외상값 변제를 명목으로 B씨의 어머니 C씨에게 국민연금 수급액과 아파트 경매대금 등 1780여만원을 뜯어낸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A씨는 국민연금 수령일에 C씨를 은행에 데리고 가 돈을 인출하게 한 뒤 그 자리에서 뺏는 수법으로 총 580만원을 뜯어낸 것으로 조사됐다. C씨가 아파트 경매대금으로 목돈을 갖게 되자 1200만원을 뜯어내기도 했다.

A씨는 "딸의 옷값을 갚지 않으면 감방에 보내버리겠다"며 C씨를 협박한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이 판결에 불복해 항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