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가습기 피해신고 170명 중 40명 사망
상태바
충북 가습기 피해신고 170명 중 40명 사망
  • 권혁상 기자
  • 승인 2019.06.10 08:3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습기 살균제 사건과 4·16 세월호 참사 특별조사위원회'는 7일 청주시 충북도청 대회의실에서 충북·청주 피해자 설명회를 열었다.

충북 피해 신청자 170명 가운데 청주시가 105명으로 가장 많았고 충주시 32명, 진천군 8명, 제천시·음성군 각 6명, 보은·증평군 각 4명, 단양군 2명, 괴산·영동·옥천군 각 1명으로 나타났다.

특히 피해 신청자 170명 가운데 25%인 40명이 이미 숨진 것으로 조사됐다.

특별조사위원회는 지난해 12월부터 가습기 살균제 피해와 관련한 권역별 순회 설명회를 열고 있다. 이날 설명회에서 환경부, 국립환경과학원, 한국환경산업기술원 등 정부부처 담당자들은가습기 살균제 피해 현황과 향후 계획을 논의했다. 환경부는 피해 구제를 위해 기저질환, 트라우마, 우울증 등 후유장애 지원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가마지구 2019-06-10 22:13:15 , IP:116.1*****
안타깝습니다. 피해가 재발되지 않도록 해야 합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