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공무직 충북본부, 5일 도교육청에서 결의대회 열어
상태바
교육공무직 충북본부, 5일 도교육청에서 결의대회 열어
  • 최현주 기자
  • 승인 2019.06.06 16: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치기준 현실화, 안전한 급식실 확보 주장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전국교육공무직본부 충북지부는 5일 충북도교육청 정문 앞에서 ‘조리분과 결의대회’를 열었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전국교육공무직본부 충북지부는 5일 충북도교육청 정문 앞에서 ‘조리분과 결의대회’를 열었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전국교육공무직본부 충북지부(이하 교육공무직 충북본부)5일 충북도교육청 정문 앞에서 조리분과 결의대회를 열었다.

이번 결의대회에서 참가자들은 배치기준 현실화’, ‘안전한 급식실 쟁취’, ‘임금투쟁 승리를 주장했다.

교육공무직 충북본부는 투쟁결의문을 통해 학교급식 초기에 세워진 급식실 조리종사자 배치기준은 시대변화와 열악한 급식실 현실 개선의 필요성을 전혀 반영하지 못하고 있다. 타 공공부문의 급식 종사자보다 2~3배 이상 높은 압도적인 1인당 식수인원은 배치기준 현실화를 미룰 그 어떤 명분도 없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럼에도 불구하고 최근 도교육청과 이뤄진 만남에서 배치기준과 관련해서는 어떤 추가검토도 없었음을 확인했다. 현재의 비현실적 배치기준을 근본적으로 뜯어 고치지 않는 한, 과도한 노동강도로 골병들고 다치는 악순환의 고리에서 결코 벗어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교육공무직 충북본부는 충북도교육청에 성실하게 배치기준 개선협의에 나서 줄 것과 급식실 노동강도의 근본적으로 개선, 급식실 근무환경의 근본적으로 개선을 요구했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전국교육공무직본부 충북지부 우시분 지부장은 대회사를 통해 병가, 휴가를 늘려봤자 그림의 떡이다. 병가, 휴가가 있다고 해도 쓸 수가 없다. 이는 교육청이 나서서 해줘야 하지만 도교육청은 변함이 없다배치기준이 제대로 나오지 않는 한 73, 4, 5일 총파업은 물론 방학이 끝난 이후에도 파업은 계속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전국교육공무직본부 충북지부 우시분 지부장이 대회사를 하고 있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전국교육공무직본부 충북지부 우시분 지부장이 대회사를 하고 있다.

 

전국교육공무직본부 안명자 본부장도 연대사를 통해 교육청의 주장은 같은 학교 내에 수많은 직종들의 힘겨루기, 나누기다. 그동안은 처우개선을 위해 힘들게 싸웠지만 이제는 우리도 바뀌어야 한다. 배치기준 현실화에는 함축적인 의미가 있다. 이번 싸움이 우리 전체를 바꿀 수 있는 계기가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민주노총 공공운수노동조합 전국교육공무직본부 충북지부와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 충북지부로 구성돼 있는 충북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이하 학비연대)는 지난달 27일부터 무기한 천막농성을 벌이고 있다.

이들은 농성투쟁 돌입선언문을 통해 "교육부·교육청이 터무니없는 전제조건을 내걸며 지금까지 교섭을 회피하고 있다. 교섭권 침해, 교섭 회피, 부당노동행위를 중단하고 교섭에 성실히 임할 것"을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