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진보정당 '노동악법 추진 중단·재벌체제 청산'
상태바
충북 진보정당 '노동악법 추진 중단·재벌체제 청산'
  • 박명원 기자
  • 승인 2019.06.04 08: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당·민중당·노동당·녹색당·변혁당 충북도당과 민주노총 충북본부, 평등교육실현을 위한 충북학부모회 등 7개 정당·단체는 3일 충북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는 노동악법 추진을 즉각 중단하고 불법·탈법 행위를 저지르는 재벌체제를 청산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지난 촛불 항쟁에서 국정농단의 또 다른 주범이 바로 재벌총수 일가라는 것이 명백히 드러났다. 한국 사회의 가장 큰 병폐인 불평등 문제의 주범이 바로 재벌이다. 하지만 정부는 국정농단 혐의로 구속됐던 재벌 총수를 석방하며 면죄부를 주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최저임금 산입 범위 확대, 탄력근로제 기간 연장, 노동기본권을 파괴하는 노동악법 추진 등 노동자들을 벼랑으로 내몰고 있다. 범죄로 형성한 수익 환수, 범죄자의 경영권 박탈 등을 통해 재벌체제 청산의 첫 발자국을 내디뎌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