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인구감소 시계, 타 지역보다 빠르다
상태바
충북 인구감소 시계, 타 지역보다 빠르다
  • 충북인뉴스
  • 승인 2019.05.30 08: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일보>충북의 인구감소 시계(時計)가 타 지역보다 빠르게 돌아가고 있다.

출생아 수와 매달 감소세를 벗어나지 못하고, 혼인 건수마저 조금씩 줄어들고 있다. 특히 지난 1분기 도내 출생아 수·혼인 건수 하락폭은 전국 상위권을 기록했다.

인구감소는 충북을 비롯한 전국적인 현상이다. 정부와 지자체가 막대한 예산을 들여 추진하는 출산장려, 신혼부부 우대 정책은 효과를 보지 못하고 있다. 그야말로 '백약이 무효'한 상황이다.

29일 통계청의 '2019년 3월 인구동향'에 따르면 전국 출생아 수는 2만7천100명으로 전년동월대비 9.7%, 혼인 건수는 1만9천600건으로 전년동월대비 14.0% 각각 감소했다.

충북의 출생아 수는 900명으로 지난해 같은달 1천 명 보다 10% 적었다.

도내 출생아 수의 감소를 분기별로 나눠보면 더 심각한 상황임을 알 수 있다.

충북의 지난 1분기(1~3월) 합계 출생아 수는 2천600명으로 지난해 2천900명 보다 10.3% 적었다. 앞서 2017년 3천100명 보다는 16.1% 적은 숫자다.

전국의 지난해 대비 올해 1분기 출생아 수 감소폭은 7.6%로 충북(-10.3%)이 2.7%p 높다.

같은 기간 충북보다 출생아 수 감소폭이 큰 지역은 △전북(-14.3%) △울산(-13.0%) △광주(-12.0%) △부산(-11.3) 등 4곳으로, 충북은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5번째로 인구감소폭이 크다.

충북의 인구감소 속도가 타 지역보다 빠르다는 얘기다.

충북은 혼인 건수 마저도 타 지역보다 빠른 속도로 줄어들고 있다.

지난 3월 도내 혼인 건수는 600건으로 지난해 같은달 700건 보다 14.2% 적었다.

올해 1~3월 각 달의 혼인 건수는 600건으로, 1분기 총 1천800건의 혼인이 이뤄졌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2천100건 보다 14.3% 적은 숫자다. 앞서 2017년 같은 기간 2천 건 보다는 10% 줄었다.

전국의 지난해 대비 올해 1분기 혼인 건수 감소폭은 10.7%로 충북(-14.3%)이 3.6%p 높다.

같은 기간 충북보다 혼인 건수가 큰 폭으로 감소한 지역은 △제주(-20.0%) △경남(-15.0%) 단 2곳으로, 충북이 전국서 3번째로 큰 폭으로 감소했다.

충북을 포함해 전국적인 인구절벽 문제가 눈 앞에 도사리고 있는 형국이다.

정부와 각 지자체는 인구 수를 늘리기 위해 전입·출산 장려금을 지급하고 있으며, 앞다퉈 금액을 올리고 있다.

영동군의 경우 △첫째 350만 원 △둘째 380만 원 △셋째 510만 원 △넷째 이상 760만 원으로 도내서 가장 높은 금액의 출산장려금을 지급하고 있다. 또 아동·양육수당도 지급되고 있다.

이와 함께 신혼부부와 다자녀 가구 등을 위한 저금리 대출상품도 쏟아져 나오고 있다.

하지만 나날이 감소하는 출생아 수·혼인 건수 감소는 이런 정책들이 '헛다리'만 짚고 있음을 방증한다.

청주 시내 한 30대 미혼 직장인은 "지원금 몇백만 원 받겠다고 아이를 낳는 사람이 어디 있겠나"라며 "정책의 방향설정 자체가 잘못된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이어 "'돈을 줄테니 인구 감소를 막기 위해 출산을 하라'는 식의 정부정책은 반감만 가져올 뿐이다. 아이를 낳고 키울 수 있는 환경 조성이 먼저"라며 "결혼은 할 생각이지만 아이를 낳을 생각은 없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