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님이 비공개하래서..." 구룡공원민간개발사업 깜깜이
상태바
"시장님이 비공개하래서..." 구룡공원민간개발사업 깜깜이
  • 박명원 기자
  • 승인 2019.05.28 1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주시, 구룡공원 민간공원조성사업 참가 의향서 제출 업체 '비공개'
도시공원시민대책위 "두진건설, 우미건설 등 4개 업체 현장에서 확인"
시민대책위 회원들이 지난 27일 ‘구룡근린공원 민간공원조성사업 참가 의향서’를 제출받는 청주시청 제2청사 앞에서 집회를 열고 있다.
시민대책위 회원들이 지난 27일 ‘구룡근린공원 민간공원조성사업 참가 의향서’를 제출받는 청주시청 제2청사 앞에서 집회를 열고 있다.

건설업체들로부터 '구룡근린공원 민간공원조성사업 참가 의향서를 제출받은 청주시가 정작 이 업체들의 이름을 비공개해 논란이 일고 있다.구룡공원 민간개발에 반대하는 주민들은 청주시의 이 같은 결정에 특혜 의혹까지 제기하며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청주도시공원지키기시민대책위원회(이하 시민대책위) 신경아 집행위원장은 "시에서 알려준 것이 아니라 현장에서 참가 의향서를 제출한 업체에게 직접 물어봐 참여여부를 확인했다두진건설, 우미건설 등 4개 건설업체를 현장에서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어 지금까지 청주시가 도시공원개발과 관련된 행정절차 대부분을 비공개로 하고 있다. 특정업체에 특혜를 주려는 것 아니냐는 의문까지 든다제안심사위원회 구성에 대해서도 공개요청을 했지만 답을 받지 못했다고 성토했다.

이와 관련해 두진건설 관계자는 민감한 내용이라 답변하기 곤란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시장님 말씀이 최우선? 청주시 빈축

이런 가운데 청주시가 관련 정보를 비공개한 사유를 두고도 빈축을 사고 있다.

청주시 푸른도시사업본부 관계자는참가 의향서를 접수한 업체를 공개하기 어렵다며 취재진이 비공개 사유에 대해 묻자 이 관계자는 "시장님께 결재를 받을 때 그건 비공개로 하라고 하셔서 그렇다고 답했다.

이와 관련해 충북참여자치시민연대 이선영 사무처장은 청주시장의 말이 법보다 규정보다 우선되는 이 상황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최근 들어 도시공원민간개발과 관련해 시가 계속 비공개로 행정절차를 진행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시대를 역행하고 있는 행정을 청주시가 자행하고 있는데도 부끄러움을 모르고 있는 것 같아 안타깝다이제라도 관련 행정절차를 투명하게 공개하고 시민들에게 묻고 가는 행정이 이 시대에 맞는 행정임을 시장이 알아야한다고 비판했다.

한편 청주시는 다음달 26, 참가 의향서를 제출한 업체로부터 구체적인 사업계획서를 제출받을 계획이다. 또 시는 이 제안서를 토대로 제안심사위원회 평가를 거쳐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하다는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