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망1명, 중상3명인데...노동부가 제천폭발사고 대책 내와야”
상태바
“사망1명, 중상3명인데...노동부가 제천폭발사고 대책 내와야”
  • 김남균 기자
  • 승인 2019.05.20 1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노총 기자회견 “사고 일주일 지나도 방지대책 없어”
20일 민주노총충북본부는 고용노동부충주지청(이하 노동부충주지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화학물질 폭발사고에 대한 근본적인 대책 마련을 요구했다.(사진제공: 민주노총충북본부)

 

노동자 1명이 숨지고 3명이 중상을 입은 제천화학폭발사고에 대해 민주노총충북지역본부(이하 민주노총)가 노동부에 재발방지 대책마련을 촉구했다.

20일 민주노총충북본부는 고용노동부충주지청(이하 노동부충주지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화학물질 폭발사고에 대한 근본적인 대책 마련을 요구했다.

민주노총충북본부가 기자회견을 나서게 된 배경에는 지난 13일 제천시 왕암동 소재 바이오밸리 내 화학제품 제조공장에서 발생한 폭발사고다.

이 사고로 노동자 1명이 숨지고 3명이 크게 다쳤다. 폭발사고가 난 회사는‘에스켐’이라는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생산업체다.

민주노총 충북본부에 따르면 이 공장은 25종의 유해화학물질을 사용하는 사업장으로 화학물질에 대한 지도감독이 요구되는 사업장이다.

 

“반복되는 폭발사고, 노동부는 뭐했나?”

 

민주노총충북본부가 밝힌 고용노동부 ‘화학물질 취급 사업장 산업재해 발생 현황’에 따르면 2014년부터 2018년 7월까지 화학물질 취급 사업장에서 화학물질에 의한 폭발‘파열’화재나 화학물질 누출‘접촉으로 사망한 노동자는 총 100명에 이른다.

부상자도 2169명에 달한다. 충북지역은 같은 기간 23건의 화학사고가 발생했고, 작년 한해만 5건의 화학사고가 발생했다.

민주노총충북본부는 “화학물질 사고는 끊이지 않고 있고, 피해는 지역주민에게 까지 확산되고 있지만, 노동부의 관리감독은 부실 그 자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노동부 충주지청은 제천 화학폭발사고 발생 1주일이 되도록 사고 원인과 재발방지 대책을 내놓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사고발생 당일 4시간이 넘도록 유독한 냄새가 진동하고, 벤젠 등 사용불가 물질에 대한 언론보도도 있었다”며 “해당업체 노동자뿐만 아니라 지역주민들도 불안을 호소하고 있음에도 노동부는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다” 밝혔다.

이어 “화학물질 사용 사업장에 대한 관리감독, 사고규명, 대책마련의 책임은 노동부에 있다”며 “충주노동부의 안일한 행정과 책임방기를 강하게 규탄한다”고 했다.

끝으로 “노동자가 참여하는 철저한 진상규명과 결과공개, 화학물질에 대한 정보공개, 노동자 트라우마 치료, 재발방지 대책을 신속하게 마련하고 공개해야 한다”며 “철저한 진상규명을 통해 책임과 처벌을 분명히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