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오창공장 합성의약품 5조 투자 계획
상태바
셀트리온, 오창공장 합성의약품 5조 투자 계획
  • 김남균 기자
  • 승인 2019.05.17 0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 연고 기업인 셀트리온 그룹(회장 서정진)이 청주 오창의 셀트리온제약 합성의약품사업에 5조원을 투자한다.

서정진 회장은 16일 인천시청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2030년까지 바이오·제약 산업에 40조원을 투자해 글로벌 헬스케어 산업 선두주자로 나서고, 일자리 11만 개를 창출하겠다는 중장기 계획을 발표했다.

투자금액 40조원 중 인천 송도 셀트리온의 바이오의약품 사업에 25조원을 투입하고 오창 셀트리온제약의 합성의약품 사업에 5조원, 헬스케어 플랫폼 사업에 10조원을 각각 투자하기로 했다. 또한 지자체와 협의를 바탕으로 지역 기반의 산업 밸리를 조성, 원부자재 국산화·오픈이노베이션 사업을 통한 바이오 생태계를 활성화 등을 통해 동반성장 및 상생협력을 도모할 계획이다.

서 회장은 "셀트리온 그룹은 국내 바이오·제약산업을 리딩하는 기업으로 막중한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 국가의 헬스케어산업 경쟁력을 강화하고 비전을 제시할 수 있는 사업을 중점적으로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