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on 충북인뉴스 페이스북&트위터 친구가 되어주세요.
상단여백
HOME 경제·부동산
셀트리온, 오창공장 합성의약품 5조 투자 계획

충북 연고 기업인 셀트리온 그룹(회장 서정진)이 청주 오창의 셀트리온제약 합성의약품사업에 5조원을 투자한다.

서정진 회장은 16일 인천시청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2030년까지 바이오·제약 산업에 40조원을 투자해 글로벌 헬스케어 산업 선두주자로 나서고, 일자리 11만 개를 창출하겠다는 중장기 계획을 발표했다.

투자금액 40조원 중 인천 송도 셀트리온의 바이오의약품 사업에 25조원을 투입하고 오창 셀트리온제약의 합성의약품 사업에 5조원, 헬스케어 플랫폼 사업에 10조원을 각각 투자하기로 했다. 또한 지자체와 협의를 바탕으로 지역 기반의 산업 밸리를 조성, 원부자재 국산화·오픈이노베이션 사업을 통한 바이오 생태계를 활성화 등을 통해 동반성장 및 상생협력을 도모할 계획이다.

서 회장은 "셀트리온 그룹은 국내 바이오·제약산업을 리딩하는 기업으로 막중한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 국가의 헬스케어산업 경쟁력을 강화하고 비전을 제시할 수 있는 사업을 중점적으로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남균 기자  spartakooks@hanmail.net

<저작권자 © 충북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남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