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시 뉴딜사업 대상지 19곳 추가 선정
상태바
청주시 뉴딜사업 대상지 19곳 추가 선정
  • 김남균 기자
  • 승인 2019.05.17 08: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주시가 재개발·재건축 대안으로 떠오른 '도시재상 뉴딜사업' 대상지 19곳을 추가 선정했다.

시는 16일 이같은 내용이 담긴  '2025 청주 도시재생전략계획안'을 충북도로부터 최종 변경 승인받았다.

도 심의 과정에서 지역 특수성이 있는 19곳이 최종적으로 도시재생 활성화 대상지역으로 뽑혔다.

도시재생 뉴딜사업은 △경제기반형 △중심시가지형 △일반근린생활형 △주거지지원형 △우리동네살리기형 5가지 방식으로 추진된다.

추가로 선정한 곳은 중심시가지형 중앙동 등 3곳, 일반근린형 모충동 등 3곳, 주거지지원형 수곡1동 등 13곳이다.

시는 우선 수동(일반근린형)과 영운동(주거지지원형) 2곳을 올해 하반기에 있을 공모사업에 참여시킨다.

변경된 전략계획은 6월 16일까지 공고되고, 시청 도시재생기획단에서 직접 열람도 할 수 있다.

현재 청주에는 옛 연초제조창(경제기반형), 운천·신봉동(일반근린생활형), 내덕1동(주거지생활형), 우암동(중심시가지형) 4곳이 도시재생 뉴딜사업으로 추진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