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on 충북인뉴스 페이스북&트위터 친구가 되어주세요.
상단여백
HOME 문화·예술
문화재위, 청주TP 유적 보존여부 심의 보류
청주테크노폴리스 부지 전경

문화재청 문화재위원회가 청주 테크노폴리스(TP) 유적에 대한 심의를 보류했다.

16일 문화재청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국립고궁박물관 회의실에서 열린 5차 매장문화재분과위원회에서 ㈜청주테크노폴리스가 신청한 청주TP 일반산단 확장부지 내 유적 보존 조치 여부와 보존 방안을 현지조사 후 재검토하기로 의결했다.

문화재청측은 “이번 안건 심의 보류는 자료 미비보다는 현지조사 필요성에 비중을 둔 것이다. 다음 회의에서 현지조사 의견을 토대로 본격적인 심의를 할 것으로 안다”라고 말했다.

청주TP는 유적 내 C지점 1200㎡를 현지보존하고, A158호와 A21-1호 토광묘(100㎡)를 흥덕구 문암동 일대에 이전보존하는 방안을 신청했다.

C지점 내 분묘 유구는 모래·양질토 복토 후 도로로, 같은 지점 내 제철 유구는 복토 후 공원으로 각각 조성하고, A지점 토광묘 2기는 전사(轉寫) 처리 후 C지점 남쪽에 야외진열장 형식으로 이전보존하는 방안이다.

지난 8일 충북참여자치시민연대는 기자회견을 열고 초기 백제시대 유적·유물을 다량 발굴한 청주TP 2지구 문화유적 원형보전과 3지구 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의견서를 문화재청장과 문화재위원장에게 보냈다.

한편 보은 법주사(사적 503호) 내 세존사리각 복원을 위한 능인전(能仁殿·충북도 유형문화재 232호) 이건(移建)과 관련한 심의 역시 해당 분과위가 보류했다.

사적분과위는 최근 5차 회의에서 법주사가 신청한 '보은 법주사 내 능인전 이건'의 안건을 심의한 결과 이전 위치·방법 등을 재검토하기로 의결했다. 지난달 4차 회의에서 현지조사 후 재검토하기로 의결한 분과위는 현지조사에서 발굴조사 후 현재 위치에 재건립하거나 별도 위치에 건립하는 방법, 특정 시점까지 부재를 보관하는 방법 등을 신중히 고려해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그럼에도 불전 영역의 밀도가 높아지고 축선을 훼손할 수 있는 점, 세계유산인 법주사 내 새로운 불당의 적절성과 가치 훼손에 대한 세계유산센터의 검토 필요성을 내놓았다.

능인각은 조선 인조 때인 17세기에 처음 건립했으나, 현 건물은 19세기에 다시 지었다.

최현주 기자  chjkbc@hanmail.net

<저작권자 © 충북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현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