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바이오헬스' 집중육성 충북도 수혜지역
상태바
정부 `바이오헬스' 집중육성 충북도 수혜지역
  • 권혁상 기자
  • 승인 2019.05.16 08: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바이오헬스산업 육성 방침을 밝혀 충북도가 수혜 지역으로 떠오르고 있다.

15일 홍남기 부총리는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16차 경제활력대책회의에서 "바이오헬스산업은 기간산업으로 육성이 가능한 분야"라고 강조했다. 이어 "오는 2022년까지 세계시장 규모가 10조 달러에 이를 것" 이라며 "연구개발(R&D), 규제 혁파 등에 역점을 둔 종합적 혁신 방안을 마련해 조속히 발표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지난해 5월 정부는 '신산업 프로젝트 투자·일자리 로드맵'을 발표하면서 2022년까지 바이오헬스 분야에 7조5000억원을 투자하기로 했다. 정부의 이 같은 방침은 충북도가 추진하는 바이오헬스산업에 청신호가 될 것으로 보인다.

도는 지난 3월 '2030 바이오헬스산업 발전 전략'을 수립 발표했다. 기존 청주(의약·의료서비스), 증평·괴산(유기농), 충주(정밀의료·당뇨), 제천·단양(한방치료·천연물), 옥천(의료기기) 등 5개 권역에 진천·음성(화장품), 보은·영동(천연광물 소재) 권역을 묶은 도내 바이오밸리 5+2 프로젝트 발전 축을 제시했다.

또한 바이오·헬스산업의 인프라 확충을 위해 국제회의, 컨벤션, 이벤트·전시 등을 할 수 있는 청주전시관을 건립해 바이오의약, 화장품·뷰티 산업을 지원할 계획이다. 아울러 바이오 클러스터 육성을 위한 오송 국가산업단지 조성도 추진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