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on 충북인뉴스 페이스북&트위터 친구가 되어주세요.
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제천 화공약품 공장 폭발사고 1명 사망·3명 중상

13일 오후 2시29분께 제천시 왕암동 제2산업단지 내 화공약품 취급 공장에서 폭발 사고가 발생해 공장에서 이모(38)씨가 숨지고 김모(49)씨 등 3명이 중화상을 입었다.

이날 폭발은 지상 4층 조립식 패널조 건물 외벽이 날아갈 정도로 위력적이었다.

전신에 3도 화상을 입은 부상자들은 제천 서울병원과 강원 원주 연세대병원 등으로 옮겨졌다가 다시 서울 대형 병원으로 이송됐다. 

석탄화학계 화합물과 기초유기화학물질을 취급하는 이 업체는 핸드폰 정전기 방지제와 OLED중간제 등을 생산하고 있다. 

이날 사고는 공장 건물 내 실험실 장비를 빌려 쓰던 다른 회사 소속 직원들이 서로 다른 화학물질을 합성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것으로 전해졌다.

업체 관계자는 "대기업 연구원들과 회사 직원들이 실험실에서 원료배합 실험을 하다 반응기가 폭발한 것 같다"고 말했다.
    
펌프차 4대와 물탱크차 2대 등 소방 장비를 투입해 10여분 만에 진화를 완료한 소방당국은 업체 관계자들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와 피해 규모 등을 조사 중이다.

뉴시스  cbinews043@gmail.com

<저작권자 © 충북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시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