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2세 부친 봉양한 82세 아들, 충주 효행상 수상
상태바
102세 부친 봉양한 82세 아들, 충주 효행상 수상
  • 김남균 기자
  • 승인 2019.05.03 16: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2세 아버지를 지극 정성으로 봉양한 80대 아들이 효자상을 받았다.

충주시는 3일 제47회 어버이날 유공자 시상식에서 심영섭(82)씨 등 효행자와 장한어버이 28명에게 표창장을 수여했다.

신니면에 사는 심씨는 지체장애 6급의 불편한 몸에도 올해 102살인 아버지를 모시고 살고 있다.

도내 효행상 수상자 중 최고령자인 신씨는 아버지 뿐만 아니라 마을의 홀로사는 어르신들 돌보기에도 솔선하고 있다는 것.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