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재흥의 작품 이야기 | 사라져 가는 여정들
상태바
신재흥의 작품 이야기 | 사라져 가는 여정들
  • 고병택 기자
  • 승인 2019.05.01 13: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봄–농촌의 일상

화사한 복사꽃이 마음을 달뜨게 하면 음성은 봄향이 짙어진다.

농부의 손길과 자연은 핑크색 은은함을 날리고 화가의 붓으로 그 향기를 캠버스에 담아보는 생명의 계절에 그 느낌을  빠른 붓 터치로 경쾌하게 표현한 작품. 
사진 속  풍경은 20여 년 전 음성 용산리 숯 고개 마을에 있던 담배건조실과 복사꽃 풍경을 사생하러 자주 다녔을 때 보았던 모습을 2011년에 제작한 작품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