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생 자녀 상습 폭행한 아버지 '법정구속'
상태바
초등생 자녀 상습 폭행한 아버지 '법정구속'
  • 박명원 기자
  • 승인 2019.04.28 22: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인뉴스 박명원 기자]자신의 초등학생 자녀들을 상습적으로 폭행한 아버지가 법정구속됐다. 이 남성이 아이들을 폭행한 이유는 화장실에서 늦게 나왔기 때문이다.
 


청주지법 형사5단독 정연주 판사는 아동복지법위반(아동학대) 혐의로 불구속기소 된 A(44)씨에게 징역 8개월을 선고, 법정구속했다고 28일 밝혔다.

정 판사는 "신체적으로 약한 아동은 사회적으로 보호돼야한다. 부모는 아동이 건강하고 행복하게 자랄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며 "피고인은 동정 범죄로 집행유예 판결을 받아 보호관찰 기간 중 다시 범행을 저질렀다. 실현의 선고가 불가피하다"고 판시했다.

A씨는 지난해 11월, 충북 진천군에 있는 이혼한 전처의 집 안방에서 술에 취해 자신의 딸(13)의 목을 조르고 주먹으로 머리를 수차례 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A씨는 맞는 누나의 모습을 보고 '때리지 말라'며 말리던 아들(8)까지 수차례 때린 혐의도 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