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천 화재참사 출동 소방관 '정직 3개월' 중징계
상태바
제천 화재참사 출동 소방관 '정직 3개월' 중징계
  • 박명원 기자
  • 승인 2019.04.26 16:04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인뉴스 박명원 기자] 충북도가 제천 스포츠센터 화재 참사 당시 소방 지휘관 등 현장 출동 소방관 6명에 대한 징계 처분 결과를 유가족에게 통보했다고 26일 밝혔다.


앞서 도는 지난 22일 열린 소방징계위원회에서 전 제천소방서 지휘팀장에게 정직 3개월, 전 제천소방서장에게는 감봉 3개월 처분을 각각 의결한 바 있다.

이외에도 당시 현장에 출동했던 제천‧단양소방서 소속 소방관 2명에게도 각각 감봉 1개월 처분을 내렸다. 또 참사 당시 충북소방종합상황실장은 견책, 제천소방서 소방관 1명은 불문 처리하는 등 경징계 처분했다.
 

지난 2017년 12월 21일, 제천시 하소동 한 스포츠센터에서 불이 나 29명이 숨지고 40명이 다쳤다.


충북도에 따르면 이들은 지방공무원 제48조 성실의무·복종의무 위반을 이유로 이 같은 징계 처분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지난 2017년 12월 21일, 제천시 하소동 한 스포츠센터에서 불이 나 29명이 숨지고 40명이 다쳤다. 사고 이후 유가족들이 '소방당국의 초기 대응 미흡으로 많은 사상자가 나왔다'고 주장하면서 소방관의 책임 여부를 두고 논란이 일었다.

결국 유가족들과 소방본부가 과실 여부를 두고 법적 다툼까지 이어졌고 검찰은 당시 소방 지휘부에 대해 무혐의 처분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어려운문제 2019-04-28 09:28:23
출동하고도 처벌해야하나..?
불을끄기위해ㆍ사람을 살리고자 했던 마음이었을텐데 그 행위에 오류가 있었다고 처벌해야하나? 놔두자니 그 오류가 다른 현장에도 반복될수 있으니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