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공예작가 5인, 베트남 '후에 전통공예 페스티벌’서 작품 선보여
상태바
충북 공예작가 5인, 베트남 '후에 전통공예 페스티벌’서 작품 선보여
  • 최현주 기자
  • 승인 2019.04.25 1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후에 전통공예 페스티벌' 포스터

충북의 공예작가 5명이 4월 26일에서 5월 2일까지 베트남 후에시에서 개최되는 ‘2019 후에 전통공예 페스티벌’에 참여한다.

후에시는 베트남의 마지막 왕조의 수도이자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을 간직한 곳이다.

25일 청주시한국공예관(관장 박상언)에 따르면 ‘후에 전통공예 페스티벌’은 전통 수공예품의 보존과 존중 및 개발을 목표로 하는 베트남 후에시 문화축제로, 참여작가들은 ‘2019 청주-베트남을 만나다’전시를 선보인다고 밝혔다.

참여작가는 국가무형문화재 제136호 낙화장 김영조, 충북무형문화재 제21호 목불조각장 하명석, 충청북도명장 제3호 국악기 제작명인 소순주, 금속공예작가 안명수(충북공예협동조합 이사장), 철공예(대장간)정민수 등 5인으로 이들은 작품전시와 판매, 시연과 체험 프로그램도 함께 진행한다.

아울러 베트남 현지에서 올 10월 8일부터 11월 7일까지 개최되는 2019 청주공예비엔날레를 홍보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