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3회 반기문마라톤대회…4천 명의 건각들, 출발 준비 완료
상태바
제13회 반기문마라톤대회…4천 명의 건각들, 출발 준비 완료
  • 고병택 기자
  • 승인 2019.04.24 1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반기문 전 총장, 부인 유순택 여사와 함께 5km 미니코스 참가
지난 2017년 5월 28일 열린 제11회 반기문마라톤대회 모습.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의 고향 음성에서 개최되는 ‘제13회 반기문마라톤대회’가 만반의 준비를 마치고 오는 28일 오전 9시에 시작된다.

음성종합운동장을 출발, 감우재, 금왕, 생극 오생리를 반환하는 왕복코스로 구성된 이번 대회는 대한육상연맹에서 공인받은 코스로 사정리 저수지 수변과 꽃길로 이어지는 아름다운 코스로 구성돼 있다.

음성군은 그간 대회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전국 마라톤 현장을 누비며 대회 참가자 확보를 위한 홍보에 총력을 기울여 왔다.

지난 12일까지 대회 참가자 모집에 나선 결과, 풀, 하프, 10km, 5km 미니코스, 단체대항전 등 종목별로 총 4,041명의 동호인이 신청·접수해 선의의 경쟁을 펼치게 된다.

본격적인 대회 준비가 시작된 3월부터는 관계기관 및 부서별 협조체계를 구축하고 철저한 준비 태세에 돌입했다.

음성군은 그동안 기관사회단체, 주민들과 함께 마라톤 코스는 물론 음성읍 시가지와 도로변에 비올라, 팬지, 데이지 등의 꽃길을 조성하는 등 쾌적한 환경을 마련했다. 대회 당일에는 참가자를 위한 거리 응원도 계획하고 있다.

또한 음성군 체육회 및 마라톤 대행사와의 지속적인 업무협의, 대회장 및 코스에 투입되는 자원봉사자 1,000여명에 대한 교육, 전국 최고의 먹거리 준비 등 성공적 개최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여 왔다.

특히 이번 대회에는 유네스코 국제무예센터 무예시범단 공연, 프로야구 한화 치어리더 공연 등 다양한 식전 행사도 준비됐다.

한편 반기문 전 총장과 부인 유순택 여사는 이날 5km 미니코스에 함께 참가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