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시문화재단 여성팀장 상습 성희롱 논란
상태바
청주시문화재단 여성팀장 상습 성희롱 논란
  • 충청타임즈
  • 승인 2019.04.19 08: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주시문화산업진흥재단(이하 재단)은 18일 인사위원회를 열고 성희롱 의혹을 받고 있는 여팀장 A씨의 사건에 대해 징계키로 했다.

문제가 된 여팀장 A씨는 술자리에서 남성 팀원들에게 `같이 자자'고 말하는 등 상습 성희롱 발언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또 직원들에게 고압적으로 업무를 지시하는 등 내부로부터 문제 제기가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재단 측은 인사위원회를 열어 자체 조사 차원에서 피해 직원 진술과 A씨의 해명을 듣는 자리를 갖고 징계 여부와 수위에 대해 논의했다.

재단 관계자는 “자체 인사위원회를 열어 1차 조사를 마친 상황이다”며 “하지만 징계와 관련해서 현재로서는 최종 인사권자인 청주시장의 결재를 받아야 하는 절차가 남아 있는 만큼 징계가 확정되면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