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시 도시공원 민간개발 정치권 반대성명
상태바
청주시 도시공원 민간개발 정치권 반대성명
  • 박명원 기자
  • 승인 2019.04.16 09:2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시공원의 민간개발 방식에 대해 지역 정치권에서도 반대입장을 표명하고 나섰다. 

정의당 충북도당과 청주시지역위원회는 15일 오후 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청주시가 지난 9일 민간개발 중심의 도시공원 대책을 발표한 것은 실망하기 짝이 없다. 한범덕 시장과 청주시는 도시공원과 도시숲을 지키기 위한 전향적인 인식 전환을 해야 한다. 청주시는 단기적, 장기적 매입으로 도시공원 유지와 함께 도시숲 조성을 위한 구체적인 실행 방안 등을 모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충북녹색당도 이날 성명을 통해 "청주시는 미세먼지 전국 1위 도시, 전국 소각장 최다 밀집지역, 도시숲을 아파트숲으로 대체하려고 한다. '녹색수도 청주'가 아니라 '회색수도 청주'의 미래가 오고 있다. 아파트는 50년만 넘겨도 흉물이 되지만, 도시공원은 수백년을 흘러도 도시에 생명을 불어넣어 준다. 지금 청주시민의 삶의 질은 아파트를 더 많이 짓는 게 아니라 미세먼지를 정화하고 쾌적한 환경 속에 자연과 인간이 공존하는 정책 속에서만 보장된다"라고 주장했다.

노동당 충북도당도 논평에서 "미세먼지가 가장 심각한 도시 청주에서 가장 큰 도시공원을 파헤쳐 아파트를 건설하겠다는 결단에 길이 남을 역적이 됐다"라며 "도시공원 민간개발 전면 재검토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에는 미세먼지 해결을 위한 충북시민대책위원회가 기자회견을 열어 "수원·서울·전북 등은 도시자연공원구역 지정을 검토하고 있다. 도시자연공원구역 지정이 불가능하고 아파트 건설 말고 다른 방법은 없다는 청주시와 대조적이다. 도시공원을 매입하는데 일시에 예산을 마련하라는 게 아니다. 단계적으로 비용을 마련해 개발 압력이 높은 곳을 중심으로 매입하면 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좌빨박멸 2019-04-16 16:10:13
지랄말고. 그동안 사유재산 침해하면서 방치된 숲 빨리 잘 개발해서 시민들이 쾌적한 도시공원 이용할수.있도록 하여라. 시민단체는 인간말종 취급하면 된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