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연금공단, 제천 청풍리조트 매각 재추진
상태바
국민연금공단, 제천 청풍리조트 매각 재추진
  • 권혁상 기자
  • 승인 2019.04.16 08: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연금공단이 적자부담을 이유로 청풍리조트 공개 매각을 추진하고 있다. 연금공단은 지난 2000년 885억원을 들여 만든 제천에 호텔 2동의 청풍리조트를 건설했다.  

하지만 12일 국민연금에 따르면 청풍리조트의 지난해 매출은 전년 대비 6.77% 줄어든 61억9900만원이며 영업손실은 5억8800만원을 기록해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5년 연속 영업손실을 이어갔다.

청풍리조트는 가입자와 수급권자의 복지를 위해 운영되기 때문에 적자가 나도 이를 감내할 수밖에 없었다는 게 국민연금 측 설명이다.

국민연금은 매각을 타진해왔지만 마땅한 인수 희망자가 없어 공고조차 내지 못했다. 이에 시설 투자로 리조트 자산 가치를 높인 후 매각하기로 했다. 하지만 지난 2015년과 2016년에 각각 47억원, 25억원을 들여 시설투자에 나섰음에도 실적 개선으로 이어지지 않았다.

한편 관리 부실 지적에 따라 지난 8일부터 청풍리조트에 위탁운영 전반을 관리하는 총괄팀장이 상주하도록 하는 등 감독관을 3명으로 늘렸다. 청풍리조트는 국민연금이 직접 운영하지 않고 HTC와 신세계푸드에 각각 객실, 식음부문을 위탁해 운영하고 있는데, 감독관들은 각각 시설관리와 전산관리, 총괄 업무를 담당하며 느슨했던 시설 관리를 엄격히 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