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on 충북인뉴스 페이스북&트위터 친구가 되어주세요.
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국회의원이 자해공갈' 전 영동군의원 징역 6월

자유한국당 박덕흠 의원과 관련해 허위 사실을 유포한 혐의로 기소된 박계용 전 영동군의원에게 징역 6월에 집행유예 2년, 사회봉사명령 80시간이 선고됐다.

청주지법 영동지원은 11일 상해와 허위사실 유포 등 혐의로 기소된 박계용 전 영동군의원에게 이같이 선고하고 상해죄에 대해서는 증거 불충분으로 무죄를 선고했다.

A씨는 지난 2017년 영동 학산면민체육대회에서 박 의원과 승강이를 벌인 후 폭행 시비가 벌어지자 박 의원이 자해공갈행위를 하고 있다는 유인물을 배포한 혐의 등으로 불구속 기소됐다.

박명원 기자  jmw20210@naver.com

<저작권자 © 충북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명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