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선 후보자 '주식 남편' 청주인
오충진 변호사 페북 해명글 화제
상태바
이미선 후보자 '주식 남편' 청주인
오충진 변호사 페북 해명글 화제
  • 권혁상 기자
  • 승인 2019.04.12 08:38
  • 댓글 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석고·서울대 법대 졸업, 청주지법 '부부판사' 재직
오충진 변호사 페이스북 캡쳐

주식 논란을 빚고 있는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의의 남편 오충진 변호사가 청주 출신으로 밝혀졌다. 오 변호사는 청주 청석고와 서울대 법대를 졸업한 뒤 1991년 33회 사법시험에 합격하고 1997년부터 2001년까지 서울지방법원 판사로 근무했다. 1997년 서울지법에 같이 판사로 근무했던 이 후보자를 만나 결혼했다. 2003년 3월에는 부부가 함께 청주지법에 발령받아 '부부 판사'로 화제가 됐다.

이미선 후보자는 지난 10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과도한 주식 투자로 집중포화를 맞았다. 이 후보자 부부는 전체 재산 42억6000만원 중 35억4887만원 상당을 주식으로 보유하고 있다. 이에 이 후보자는 "재산관리를 남편이 주로 했다. 남편이 (주식) 종목이나 수량을 정해 제 명의로 거래했다"고 해명했다.

오충진 변호사는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해명의 글을 올려 언론의 관심이 집중됐다. 오 변호사는 "아내의 인사청문회에서 주식 거래에 의혹이 제기되는 걸 보면서 아내에게는 미안함을, 국민들께는 송구함을 느꼈다. 어제 아내가 답변을 명확하게 하지 못한 것은 사실을 숨기기 위함이 아니었다. 주식 거래는 전적으로 내가 했기에 아내는 잘 몰라서 그런 것이다. 나의 불찰로 평생 재판밖에 모르고 공직자로서 업무에 매진한 후보자의 명예가 실추되지 않기를 소망한다"고 말했다.

이어 "변호사인 나의 연봉은 세전 5.3억원 가량이다. 지난 15년간 소득의 대부분을 주식에 저축해왔다. 15년간 소득은 보유 주식 가치보다 훨씬 많다. 불법으로 재산 증식은 하지 않았다. 아내는 주식 거래를 잘 모른다. 주식 거래와 재산관리는 남편인 내가 전적으로 했다. 주식 거래 과정에서 불법이나 위법은 결단코 없었다. 그러나 국민의 눈높이에 부합하지 않는다는 것을 알고 한 때 공직자였던 사람으로서 마음이 무겁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의혹이 해소되길 바란다. 아내는 주식 거래와 관련해 불법이 확인될 경우 사퇴할 것이며 (헌법재판관에) 임명된다면 보유 주식 전부를 매각하고 퇴임 후 영리활동을 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주식 매각은 임명 전이라도 최대한 신속히 실천하겠다"고 마무리했다.

이미선 헌재 재판관 후보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판상 2019-04-13 07:52:53
예뿌다...

gns 2019-04-12 17:43:44
2009~2010 부산지방법원 부장판사 거든... 기자야

gns 2019-04-12 17:34:05
지금 연봉 말고 주식 시작할때 2005년?? 법관일때도 연봉5억이었고 지금 백원도 오른게 없는건지 궁금하고 거래횟수도 부부합하면 5천번이상의 거래를 했다고 하며 투자수단중에서 위험한 방법중의 하나인 주식으로 저축을 한다는게 지금 해명이냐? 저축과 투자의 개념을 몰라?? 좀 배웠다고 국민을 개무시하는 중이네?? 댁이 판사시절에도 주식시장은 업무중일때 열리는데??? 별거하지 않는한 서로 말한마디가 없다고?? 말이 되는소리를 해라..ㅋㅋㅋ 몰래했던게 아닌 다음에야 어찌 안궁금할수 있냐?ㅋㅋㅋㅋ

댓글알바 2019-04-12 16:58:21
주식 투자가 좌빨? 자본주의를 부정하는 니가 공산당이다.

지랄 2019-04-12 14:44:16
애쓴다 좌빨새끼들 ㅋ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