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세 어린이 '심폐소생술'로 구한 10대 남매
상태바
4세 어린이 '심폐소생술'로 구한 10대 남매
  • 충청타임즈
  • 승인 2019.04.11 08: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동 황간고등학교 2학년 박지산군(17)이 누나인 박지수씨(19·순천향대 간호학과)와 함께 소중한 생명을 구해 화제가 됐다.

이들 남매는 지난 7일 오후 1시 20분쯤 예배를 마치고 나오던 중 4세 남자 어린이가 교회 주차장에 쓰러져 호흡이 정지된 모습을 발견했다.

박군은 간호학과에 재학 중인 지수씨와 함께 즉시 심폐소생술을 했다. 심폐소생술을 한 후 어린이는 호흡이 돌아왔다. 이후 도착한 영동 119구급대에 어린이를 인계했다.

다행히 아이는 건강을 되찾았고, 특별한 이상 징후도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산군은 현재 황간고 RCY단원으로 활동하고 있고 누나인 지수씨는 같은 학교 RCY 출신이다.

특히 지산군은 지난해 7월 영동군 응급처치법 경연대회에 참가해 우수상을 받았다.

지산군은 “평소 배운 심폐소생술이 한 생명을 살릴 수 있다는 것을 실제로 깨닫게 됐다”며 “모든 사람이 심폐소생술을 알고 있으면 이번 같은 일에 신속히 대처할 수 있겠다는 생각을 하게 됐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