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억대 사기 당했다" 가마지구지역주택조합원 분통
상태바
"100억대 사기 당했다" 가마지구지역주택조합원 분통
  • 박명원 기자
  • 승인 2019.04.01 15:11
  • 댓글 4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합원 비대위 "토지매입 완료, 사업계획 승인 모두 다 거짓말"
가마지구주택조합 "반대 조합원들 주장일 뿐 문제될 것은 없다"

[충북인뉴스 박명원 기자] 충북 청주 가마지구 지역주택조합 소속 조합원들이 '100억대 사기'를 당했다고 주장하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더욱이 소속 조합원 100여명이 조합장을 상대로 집단 소송을 제기한 사실도 뒤늦게 알려지면서 파장은 더욱 커지고 있는 상황.


특히 해당 조합은 조합원 300여명으로부터 96억원 가량의 계약금을 받아 놓고도 청주시로부터 조합설립인가를 받지 못한 것으로 드러났다.
 

가마지구지역주택조합 조합원들로 구성된 비대위 회원들이 분양 모델하우스 앞에서 집회를 열고있다.


가마지구지역주택 조합원으로 구성된 청주 가마지구 지역주택조합 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는 "조합장이 '토지매입은 완료됐고 청주시에 사업계획승인도 받았다'고 설명해 조합원들은 그 말을 믿고 개인당 수 천 만원의 계약금을 이체했다"며 "사업이 지지부진해지면서 조합원들이 직접 확인해보니 96억원의 계약금은 모두 사용됐고 토지매입은 완료되지 않았으며 사업계획승인도 받지 못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계약금 95억원, 2년 만에 90% 소진?

실제 비대위가 제공한 '가마지구 조합원 입금‧지출 내역'에 따르면 총 입금액 95억4천461만원 가운데 95억639만원을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잔액은 4천223만원에 불과했다.

지출내역을 보면 '토지매입 및 상사이전 및 중도금'에 42억7천5백만원, '분양대행수수료' 28억9천124만원, '업무대행수수료' 5억8천850만원, '홍보비' 9천722만원, '모델하우스 공사비' 5억5천359만원 등에 사용했다.

비대위는 구체적인 세부항목에 대한 지출내역을 달라고 요구했지만 조합에서 공개하지 않아 현재 '정보열람가처분' 소송을 준비하고 있다.
 


토지매입 미완료, 사업계획 승인은 철회

문제는 지출내역뿐만이 아니다. 가마지구 지역주택조합은 당초 조합원 모집 당시 홍보물을 통해 '사업부지 매매계약 완료(사업부지내 경고문 부착, 청주 유일의 사업부지내 모델하우스)'라며 대대적인 홍보에 나섰다.
 

가마지구지역주택조합이 부착한 경고문.


하지만 취재결과 조합의 주장과는 달리 해당 부지는 토지매입이 완료되지 않았다. 특히 가마지구 지역주택조합의 핵심 부지인 '미평중고차매매단지'는 앞서 충북도내 유명 건설사 두 곳이 아파트 건립을 추진했지만 토지사용승락을 받지 못해 무산된 바 있다.

비대위는 "이런 문제들을 안고 있는 사업임에도 조합원들에게 알리지 않았다"며 "토지매입이 완료되기는커녕 현재까지도 미평중고차매매단지내 일부 토지주들이 토지 매매를 거부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주장했다.

또 해당 지구에 대한 '도시개발사업 구역지정'과 관련해서도 조합측은 사업계획을 취소했지만 조합원들에게 이 같은 사실을 알리지 않았다.

앞서 청주시는 지난 2017년, 조합측이 제출한 도시개발사업 구역지정 제안에 대해 '도시개발 법령상 토지소유자 동의요건을 만족하지 못하고 있는 상태'라며 토지소유자 동의서류제출 등을 보완을 요구했다.

조합장 A씨 "중고차매매단지조합이 문제"

조합은 이에 2017년 5월, 청주시에 공문을 보내 '도시개발사업 구역지정 및 개발계획(안)'을 취하했다. 청주시의 토지소유자 동의요건 부족 지적에도 조합원들에게는 토지매입이 완료됐다고 알린 것.
 


이에 대해 조합장 A씨는 "중고차매매단지조합이 사전에 매매의사를 분명히 밝혔고 이에 따라 조합원을 모집했다"며 "나중에 일부 중고차매매단지조합원들이 본인이 가지고 있는 지분을 팔지 않겠다고 하는 바람에 토지매입이 늦어지고 있다"고 해명했다.

이어 "정보공개청구와 관련해서는 내일(2일)부터 조합 모델하우스에서 열람할 수 있도록 조치를 취했다. 토지매입이 늦어지면서 청주시로부터 조합설립인가를 받지 못하게 됐다"며 비대위 주장가운데 일부를 시인하기도 했다.

문제가 된 가마지구 지역주택조합 조합장 A씨는 충북민간사회단체 총연합회 공동대표를 맡고 있는가 하면 과거 한나라당(현재 자유한국당) 공천을 받아 충북도의원 선거에 출마한 것으로도 알려졌다.

한편 비대위는 조합장 A씨를 상대로 지난해 9월 '사기기망죄'로 검찰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고소장을 제출받은 검찰은 현재 조합과 비대위를 상대로 조사를 벌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문제의 핵심은 2019-04-18 10:24:28
지역주택조합의 문제의 핵심은 조합원들이 직접 추진위원을 구성하는 것이 아니라,
업무대행사등 이익관련 단체와의 관계가 있는자들에 의해 추진위원이 구성되기 때문이며,
지역주택조합의 법인 주택법 자체에 근본적인 문제가 있는 것이다.

수많은 직역주택조합들이 문제를 안고 있으며,
이 문제에 있어서 국회와 정부는 조금도 개선의 의지가 없는 것이다.

조합원은 일반 서민들이며, 서민들의 목소리가 아무리 울분을 토해도 국회와 정부는
자신들의 잘못이 아니라고 하는데 근본적인 문제가 있는 것이다.
성공률 20%인 이유가 있는 것이다.

조합원 2019-04-12 09:43:51
박명원기자님 후속기사도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조합원 2019-04-12 09:28:52
반대를 눌러야하는데 추천으로 잘못 눌렀네요~
완전 반대합니다.반대 반대 반대 반대 반대 반대 반대 반대 반대반대 반대 반대 반대 반대 반대
반대 반대 반대 반대 반대 반대 반대 반대 반대 반대 반대 반대 반대 반대 반대 반대 반대 반대

조합원 2019-04-11 12:49:27
좀 심하잖아요.
지출내역 공개는 왜 안하시는지~.정당한 지출이면 남의 돈 정당하게 썼다고 공개 하는게 마땅한 이치인데~.
선행을 하신다는 분께서 사업취하 하시고 조합원 모집한 이유도 석연찮네요.
화명건설 직원은 단 두 분이라하고 사무실은 잠겨서 아무도 근무하지 않으십니다.
조합원 탈퇴 내용 증명도 반송처리 됩니다.

뉴스1 2019-04-06 18:57:26
-뉴스 1 '가마지구' 정면반박 관련 기사를 봐라!

검찰에서 무혐의라잖아 하여튼 떼로 모이면 우기기는... 쩝! 법위에 군림하는 주택조합 강성노조를 내부분열 조장하고 사업방훼죄로 다 고발하세요 추진위원장님 화명건설 지역사회에 얼마나 공헌하시는데 두분 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