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금횡령에 갑질' 비리 얼룩진 영동군체육회
상태바
'공금횡령에 갑질' 비리 얼룩진 영동군체육회
  • 박명원 기자
  • 승인 2019.03.21 10:05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인뉴스 박명원 기자] 영동군체육회 소속 관계자들의 비위행위가 영동군 행정사무감사 결과 드러났다. 공공연대노동조합 충북지부는 21일 충북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영동군체육회에 대한 재감사와 신속한 후속조치'를 촉구했다.


공공연대노동조합 충북지부는 "지난해 말 영동군체육회 소속 생활체육지도자들이 내부에서 벌어진 언어폭력과 갑질, 성희롱 등 각종 비위행위를 견디지 못해 노동조합에 가입했다"며 "조합에서 영동군수와 충북도에 관련내용에 대한 민원을 제기했고 감사결과 대부분 내용이 사실로 밝혀졌다"고 말했다
 

21일, 영동군체육회 비위행위와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는 민주노총 공공연대노동조합 충북지부.


이어 "상사의 갑질과 언어폭력 등으로 고통받아온 사실들이 감사결과 드러났음에도 바뀌는 것이 없다"며 "팀장과 부장 등 간부들의 횡령‧유용 등이 심각하게 드러났지만 아직도 징계조치는 이뤄지지 않고 있어 생활체육지도자들이 업무를 진행하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공공연대노동조합 충북지부에 따르면 군 감사결과에 따라 영동군체육회 징계위원회가 구성됐지만 징계대상자가 징계위 위원으로 포함돼 문제가 되자 이후 배제한 것으로 드러났다.

충북지부는 "영동군체육회가 징계를 할 것이 아니라 영동군과 충청북도 체육회가 징계를 내려야 할 사항이다"라며 "과실이 있는 자들은 즉시 업무에서 배제하고 체육회 업무가 원활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영동군체육회와 영동군이 적극 나서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영동군은 지난 1월, 영동군체육회에 대한 행정감사를 진행해 공금횡령‧유용 등 일부 비위사실을 적발한 바 있다. 적발된 비위행위에 대해 영동군은 경찰에 수사의뢰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유미 2019-03-21 12:24:32
제대로된체육회가읍나보다..분발하라.체육인들..썩을대로썩은..체육회에서 버틸수있는 건더기가없네...계약직은 은제벗는겨?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