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교육연대, 자사고 설립 추진 중단 촉구
상태바
충북교육연대, 자사고 설립 추진 중단 촉구
  • 최현주 기자
  • 승인 2019.03.20 14: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교육연대는 20일 도청 서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시종 지사가 주장하고 있는 자사고 설립추진을 중단하고 교육의 공공성 확보를 위해 노력하라고 촉구했다.

 

충북교육연대는 20일 도청 서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시종 지사가 주장하고 있는 자사고 설립추진을 중단하고 교육의 공공성 확보를 위해 노력하라고 촉구했다.

충북교육연대는 기자회견에서 "자사고는 특권계층을 위한 '귀족학교'라고 불릴 정도로 고교 서열화와 경쟁교육을 유발하고 입시위주 교육과정을 운영한다는 지적으로 폐지를 위한 정치·시대적 요구에 직면한 제도다. 하지만 이시종 지사는 특권층을 위한 사학제도인 자사고를 최고의 인재양성기관으로 여기고 설립에 앞장서고 있다. 도민 의사에 반하며 교육의 공공성을 심각하게 훼손하는 행태"라고 지적했다.

이어 "교육의 공공성 확보를 위해 제도권의 역할을 하지 못한 탓에 시민들이 나서게 됐다. 자사고를 설립해 인재를 키워보겠다는 이 지사의 의욕은 어린이와 청소년, 청년을 기만하는 정책"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자사고 출신이 지역인재가 될 것이란 검증되지 않은 단순한 논리로 교육백년지대계를 흔들지 마라. 사회·경제적 양극화와 불평등이 심각한 시대에 교육의 양극화를 더욱 부추기는 자사고 설립 추진은 시대착오적이란 것을 깨닫고 당장 멈추길 바란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충북도와 충북시장‧군수협의회(회장 한범덕 청주시장, 이하 협의회)는 지난 6일 명문고 설립 추진을 촉구하는 성명서도 발표한 바 있다.

협의회는 명문고 육성 방안으로 자율형 사립고 설립, 전국단위 신입생을 모집할 수 있는 자율학교 지정, 다른 지역에 주소를 둔 공공기관·이전기업 직원 자녀들의 도내 고교 진학 허용 등을 내놓았다.

한편 충북도와 충북도교육청이 명문고 설립과 관련 갈등을 빚는 가운데 도의회는 중재에 나서기로 했다. 도의회는 오는 25일 유은혜 교육부 장관과 비공식 면담을 통해 명문고 육성 방안이 제도적으로 가능한지 여부 등을 확인할 계획이다.

또 4월 학부모와 전문가 등이 참석하는 토론회 개최도 구상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