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on 충북인뉴스 페이스북&트위터 친구가 되어주세요.
상단여백
HOME 지역종합
충주 생활폐기물 수집운반 직영 전환 요구

충주지역 생활폐기물 수집운반 민간위탁업체 소속 노동자들이 충주시에 직영 전환을 요구하고 나섰다.

  민주노총 소속 노동자들은 14일 충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생활폐기물 수집 운반은 공공성이 크지만, 민간 위탁 업체에서 일하는 노동자들의 열악한 근로 조건과 저임금에 시달리고 있다"면서 이같이 주장했다.

  이들은 "환경부 규정에 미치지 못하는 임금을 받고 일하면서 싸구려 안전장구를 착용하거나 그나마도 없이 작업하고 있다"며 "시의 관리 감독이 허술해 차량에 치이거나 폐기물에 베이는 사고도 빈번하다"고 호소했다.

  특히 노동자들은 "민간 위탁 업체는 10% 이상의 이윤을 남기면서도 허위 자료로 인건비를 더 받아 챙기고 있다"고 폭로하면서 "생활폐기물 수집 운반 업무를 민간에 위탁하는 것은 혈세 낭비"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이들은 "폐기물 수집 운반은 시민의 삶과 직결된 공공의 영역"이라고 거듭 강조한 뒤 "비정규직 민간 위탁 노동자들을 정규직으로 전환하면 시민들에게 더 쾌적한 환경을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충주시는 C환경 등 5개 업체에 생활쓰레기, 음식물, 재활용품 수집 운반 업무를 위탁하고 있다. 시가 업체에 지불하는 대행 수수료는 연간 총 62억원이다.

  시는 지난해 C환경이 원가산정 용역 결과대로 인건비를 지급하지 않아 온 사실을 적발해 미지급분을 소급해 집행하라고 업체에 요구했었다.

뉴시스  cbinews043@gmail.com

<저작권자 © 충북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시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