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on 충북인뉴스 페이스북&트위터 친구가 되어주세요.
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조합원에게 현금 건넨 후보자 지인 '덜미'

[충북인뉴스 박명원 기자] 충북도선거관리위원회가 제2회 전국 동시 조합장 선거를 앞두고 조합원에게 현금을 건넨 혐의로 괴산 지역 한 조합장 선거 후보자 지인 A씨를 검찰에 고발했다고 13일 밝혔다.
 

충북도선관위에 따르면 A씨는 이달 초 조합원 B씨의 집을 찾아가 지인의 지지를 호소하며 현금 10만원을 제공한 혐의(매수 및 이해유도죄)를 받고 있다.


현행 공공단체 등 위탁 선거에 관한 법률에서는 누구든지 후보자를 위해 기부행위를 할 수 없다. 이를 어기면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한다.

충북선관위는 이번 조합장 선거와 관련해 이날 현재까지 총 30건의 위법행위를 적발했다.


박명원 기자  jmw20210@naver.com

<저작권자 © 충북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명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