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 후기리 소각장 신설 반대 목소리 확산
상태바
청주 후기리 소각장 신설 반대 목소리 확산
  • 박명원 기자
  • 승인 2019.03.08 08: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창읍 전역에 반대 현수막 내걸려, 주민대책위도 기자회견
오창읍 소각장 반대 대책위원회는 7일 청주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창읍 후기리에 소각장 신설 인허가 절차를 진행하는 ㈜이에스지청원은 소각장 신설을 즉각 철회하라”고 주장했다.

청주시 청원구 오창읍 후기리 소각장 신설에 대한 반대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오창읍 소각장 반대 대책위원회는 7일 청주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창읍 후기리에 소각장 신설 인허가 절차를 진행하는 ㈜이에스지청원은 소각장 신설을 즉각 철회하라”고 주장했다.

대책위는 “이 소각장은 지정폐기물을 포함해 하루 282t을 소각하는 전국 다섯 번째 크기이고, 오니 건조장은 현재 전국 최대 규모의 2배인 하루 500t의 건조시설로 오창지역을 절체절명의 위기로 몰아넣고 있다”고 말했다.이어 “후기리 폐기물처리시설 설치사업 환경영향평가 초안에 시민 생명을 위협하는 다수의 발암물질 배출을 예상하고 있다. 그럼에도 시와 시의회는 무엇을 하고 있느냐”라고 비판했다.

대책위는 ◆금강유역환경청은 환경영향평가(본안) 부동의 ◆환경영향평가 평가범위 설정 가이드라인 주민 대상 재설정 ◆환경파괴시설 전면 재검토 ◆시민 생존권·건강권 보장 등을 요구했다.

지난 4일 청주시의회 이영신 의원은 ㈜이에스지청원이 금강유역환경청에 제출한 `오창읍 후기리 폐기물처리시설(소각 등) 설치사업 환경영향평가(초안)'를 근거로 “오창을 비롯한 청주시민의 생명을 위협하는 다수의 발암물질이 발암 위해도 기준을 초과하고 건강과 대기환경 기준을 초과하는 평가항목도 여러 가지”라고 지적했다. 세부적으로는 “소각장 신설로 발생하는 발암물질인 6가크롬, 비소, 벤젠 3개 항목이 발암 위해도를 초과하는 것으로 나타났는데도 업체는 사후 환경영향평가조사 모니터링 외에 마땅한 대책을 제시하지 못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