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원대부고를 신개념 명문고로"
김병우 교육감 페북 통해 소신밝혀
상태바
"교원대부고를 신개념 명문고로"
김병우 교육감 페북 통해 소신밝혀
  • 최현주 기자
  • 승인 2019.03.05 0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원대부고 오송 이전 가능 언급

이시종 지사와 교육감이 명문고 설립을 놓고 시각차를 드러낸 가운데 김병우 교육감이 '한국교원대부설고등학교(교원대부고)'를 대안으로 제시해 주목된다.

김 교육감은 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신개념명문고는 국립미래학교'라고 규정하고 "교원대부고를 신개념 명문고로 육성하자"고 제안했다. "(이같은 제안에 동의할 경우)교원대부고를 오송으로 이전하는 방안을 검토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어 이 지사가 주장해온 자율형사립고에 대해서는 "남부러워 따라 하는 것으로 모범이 될 수 없고, 시대에 맞지 않는 것으로는 모델이 될 수 없다"며 반대입장을 밝혔다.

아울러 "새 교육 모델창출과 실험은 국가의 몫이다. 국가교육위원회 미래 교육 전략에 이를 반영하고, 한국교육개발원이 개발하는 미래 교육모델을 교원대부고가 실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SK하이닉스를 통한 자사고 유치에 대해서는  "충북도는 민관 협조체제 구축을 지원하고, 대기업은 미래 교육 육성기금을 출연해 지원해야 한다"며 특정 학교 설립 보다는 교육 기금 출연이 바람직 하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충북도와 교육청은 지난해 12월 '초·중·고·특수학교 무상급식' 예산 협의 과정에서 '미래인재 육성'에 대해 합의했다. 이 지사가 예산을 빌미로 과거 명문고 부활을 추진하고 있다는 반론이 제기됐었다. 도와 도교육청은 명문고 육성을 논의하는 태스크포스(TF)를 구성 회의를 진행했지만 입장 차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에는 도가 일방적으로 도내 일반계 고등학교를 대상으로 상위권 특정 대학 진학률을 조사해 교육청은 물론 학부모시민단체와 마찰을 빚기도 했다. 특히 지난 2월말 학부모연합회의 도교육청 기자회견을 앞두고 충북도 고위관계자는 교육청에 전화를 걸어 회견을 막아달라고 부탁하는 등 민감한 반응을 보였다는 후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