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교총, 김교육감 NGO출신 별정직 채용 비판
상태바
충북교총, 김교육감 NGO출신 별정직 채용 비판
  • 최현주 기자
  • 승인 2019.02.28 08: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도교원단체총연합회(이하 충북교총)는 27일 논평을 통해 “그동안 수차례 코드인사를 지적했음에도 도교육청이 조직 개편에 따른 3월 1일자 인사에 충북참여자치시민연대에 종사하던 인물을 별정직으로 채용한 것에 대해 우려스러움을 금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충북교총은 "그동안 김병우 도교육감은 조례 개정 당시부터 여러 예상되는 논란이 있었음에도 교묘한 법망을 이용해 별정직 정원을 4자리로 증원시키는 무리한 정원조례 개정을 시도해 왔다. 이번 인사를 통해 계획적으로 교육적 검증이 안 된 시민사회단체 활동가를 영입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김병우 도교육감은 지금이라도 교육적으로 검증된 인사를 별정직으로 채용하기를 바란다. 더불어 교육가족 모두와 협치하고 소통하는 모습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