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on 충북인뉴스 페이스북&트위터 친구가 되어주세요.
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충북교총, 김교육감 NGO출신 별정직 채용 비판

충북도교원단체총연합회(이하 충북교총)는 27일 논평을 통해 “그동안 수차례 코드인사를 지적했음에도 도교육청이 조직 개편에 따른 3월 1일자 인사에 충북참여자치시민연대에 종사하던 인물을 별정직으로 채용한 것에 대해 우려스러움을 금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충북교총은 "그동안 김병우 도교육감은 조례 개정 당시부터 여러 예상되는 논란이 있었음에도 교묘한 법망을 이용해 별정직 정원을 4자리로 증원시키는 무리한 정원조례 개정을 시도해 왔다. 이번 인사를 통해 계획적으로 교육적 검증이 안 된 시민사회단체 활동가를 영입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김병우 도교육감은 지금이라도 교육적으로 검증된 인사를 별정직으로 채용하기를 바란다. 더불어 교육가족 모두와 협치하고 소통하는 모습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최현주 기자  chjkbc@hanmail.net

<저작권자 © 충북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현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