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출신 독립운동가 2명 후손 국적 취득
상태바
충북 출신 독립운동가 2명 후손 국적 취득
  • 최현주 기자
  • 승인 2019.02.28 08: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주 출신 독립운동가 최명수(1881~1951) 선생 외증손 1명(중국)과 음성 출신 권재학(1879~1938) 선생 외증손·외현손 8명(러시아) 등 후손 9명이 대한민국 국적을 취득했다. 법무부는 27일 대회의실에서 일제강점기 국내·외에서 항일 독립운동을 한 독립유공자 19명의 후손 39명에게 대한민국 국적 증서를 수여했다.

최명수 선생은 1910년 일제에 한국이 강점되자 만주로 망명해 이시영·김동삼 선생과 함께 경학사(耕學社)와 부민단(扶民團)을 조직해 재만한인의 경제적 지위 향상에 노력하고 독립운동기지 건설에 참여했다.

1928년 국민부(國民府) 간부에 임명돼 무장 항일 투쟁을 지속했고, 상하이에서 활동하다 1935년 일제에 붙잡혀 2년6개월의 옥고를 치렀다. 정부는 1991년 건국훈장 애국장을 추서했다.

권재학 선생은 1919년 4월1일 음성 소이면 한천 장날에 독립만세운동을 주도하다 일본 경찰에 붙잡혔다. 같은 해 10월 징역 1년 형을 선고받고 옥고를 치렀다. 정부는 1990년 건국훈장 애족장을 추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