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on 충북인뉴스 페이스북&트위터 친구가 되어주세요.
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충북NGO "청주TP 3차 확장 개발 전면 중지하라"

[충북인뉴스 박명원 기자] 충북참여연대 등 도내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충북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가 청주테크노폴리스 3차 확장 개발 사업을 즉각 중단하라 요구하고 나섰다.

충북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는 27일, 청주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청주테크노폴리스 1차 부지와 2차 부지에서 대량의 유물이 출토됐다"며 "현재 2차 부지에도 유물 출토를 예상하는 전문가 집단이 있다. 하지만 청주테크노폴리스는 소규모 유물전시관을 만드는 것으로 면피하려한다"고 주장했다.
 

충북시민단체연대회의가 청주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청주테크노폴리스 3차 확장 개발을 중단하라고 요구하고 있다.


연대회의는 "청주시는 1차 부지에서 다량의 유물이 출토됐지만 시민들에게 그 가치를 제대로 알리지 않고 개발을 서둘렀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며 "테크노폴리스 자산관리의 대표이사 60%가 시 퇴직공무원인 점을 보면 도덕적 책임이 있다"고 지적했다.
 

청주테크노폴리스 개발 부지


또 "개발정보를 미리 알고 들어온 투기세력들은 큰 이익을 보았다는 말이 횡행하고 있다. 강제수용으로 원주민은 쫓겨 가고, 개발세력만만 이익을 보는 산단 조성은 누구를 위한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이들은 청주시에 ▲청주의 고대사를 새롭게 쓸 수 있는 백제의 유물 보전을 위한 대책을 마련 ▲3차 부지확장 지역에 대해 공청회를 개최해 전 과정을 시민에게 공개할 것을 요구했다.


박명원 기자  jmw20210@naver.com

<저작권자 © 충북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명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