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도의회, 노동자 권리보장 조례 약속 '파기'
상태바
충북도·도의회, 노동자 권리보장 조례 약속 '파기'
  • 박명원 기자
  • 승인 2019.02.27 13: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인뉴스 박명원 기자] 비정규직없는충북만들기운동본부 등 충북지역 노동·인권 단체들이 저임금·비정규직 노동자 권리 보장을 위한 조례 제정 약속을 지키라며 충북도와 도회를 규탄했다.

 

충북 노동계가 지난해 8월, 충북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비정규직 노동자 등을 위한 노동 관련 조례 제정을 촉구하고 있다.


이들은 27일, 충북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저임금․비정규직 노동자 권리보장 제도와 정책 마련을 위한 관련 조례를 '2019년 첫 회기에 상정하겠다' 약속한 바 있다"며 "그러나 첫 회기 조례 상정 약속은 사라지고 '부서별로 검토 중이며 하반기에나 가능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고 비판했다.


이어 "충북지역 성장의 과실은 소수에게 독점되고 노동자들의 삶은 더욱 열악해 질 것이 자명하다. 도민들의 삶은 피폐해질 수밖에 없다"며 "도민들은 '도대체 누구를 위한 경제성장이냐?'며 의문을 가질 수밖에 없다. 충북도 차원의 대책 마련이 필요한 이유"라고 지적했다.

한편 해당 조례는 지난해 11월13일, 비정규직없는충북만들기운동본부가 제안해 충북도와 도의회가 조례 제정을 약속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