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학부모연합회, "충북도 자사고 설립 절대 용납 못해"
상태바
충북학부모연합회, "충북도 자사고 설립 절대 용납 못해"
  • 최현주 기자
  • 승인 2019.02.27 1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학교학부모연합회는 27일 충북도교육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충북도의 자사고 설립시도 즉각 중단하라’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최근 충북도가 도내 일반고 대상으로 서울대, 연세대, 고려대, 카이스트 진학률을 조사한 것과 관련 27일 충북학교학부모연합회(회장 박진희, 이하 학부모연합회)는 이를 충북도의 자사고 설립의도라고 규정, 충북도는 자사고 설립시도를 즉각 중단하라고 강력 촉구했다.

학부모연합회는 27일 충북도교육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충북도의 자사고 설립시도 즉각 중단하라’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박진희 회장은 성명서를 통해 “최근 이시종 지사의 행보는 결국 자율형사립고 설립이 목적이었다”며 “수준높은 고교 평준화와 일반고 살리기를 열망하는 도민의 여론에 배치되는 행보이기에 우려를 금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우리가 지향하는 교육은 부모의 사회·경제적 배경이나 성적에 상관없이 모든 학생이 공정한 출발선에 서는 것이고 균등한 교육기회를 갖는 것이다. 하지만 이 지사의 행보 어디에서도 교육의 공공성이나 자식을 걱정하는 부모의 마음을 찾아보기 어렵다. 충북도가 주장해 온 자사고 설립→스카이 진학생 배출→중앙부처 인맥형성 논리는 이미 교육본연의 목적훼손, 달라진 입시제도에 대한 몰이해, 현실성 없음 등의 이유로 각계의 비판을 면치 못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자사고의 문제점도 지적했다.

학부모연합회는 자사고는 일반고 황폐화의 주범으로 고교서열화와 일반고의 학력저하로 직결된다. 또 교육의 양극화를 심화시키고 사교육 의존도와 사교육비 가중, 입시위주 교육과 재수생을 양산시킨다고 주장했다.

박진희 회장은 “이미 있는 수십여 개 일반고는 모두 외면한 채, 무조건 자사고를 신설해 소수의 성적 우수자만을 위한 값비싼 스카이 진학교육을 하겠다는 자치단체장을 이해할 수 없다”며 충북도 및 미래인재육성 TF팀에 5가지 사항을 요구했다.

학부모연합회가 주장한 요구사항은 △자사고설립 시도 즉각 중단 △배타적 특권을 누리는 모든 유형의 고등학교 신설 배제 △출발선의 평등과 교육기회 균등을 보장하는 미래인재육성 방향설립 △수업혁신을 통한 수준높은 고교 평준화 방안 고민 △각계각층이 참여하는 공론화위원회 즉각 구성 등이다.

공론화위원회와 관련해 박 회장은 "충북도와 충북도교육청이 TF팀을 만들고 회의를 거쳤으나 아무런 성과가 없었다고 판단, 교육전문가, 학부모, 학생, 지역사회 구성원이 참여하는 모임을 만들어야 한다"고 전했다. 

학부모연합회는 “이 5가지 요구사항이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연합회는 서명운동과 합동집회, 교육부 장관면담, 청와대 국민 청원 등 가능한 모든 수단을 강구해 막아낼 것임을 경고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