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성복합화력발전소 건설 난항…한국동서발전 · 반대주민 간담회 '무산'
상태바
음성복합화력발전소 건설 난항…한국동서발전 · 반대주민 간담회 '무산'
  • 고병택 기자
  • 승인 2019.02.25 14: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방적인 제안, 진정성 없는 대화 요구에 응할 생각 없어”
지난 21일 음성군청 앞에서 반대 시위를 벌이고 있는 주민들. (사진제공=음성타임즈)

음성군 음성읍 평곡리에 추진 중인 음성복합화력발전소 건설이 주민들의 반대에 부딪혀 난항을 겪고 있다.

오는 28일 예정됐던 한국동서발전과 음성복합화력발전소 반대 주민들간의 간담회가 무산됐다.

반대 주민 A씨는 25일 한국동서발전 관계자와의 통화에서 "28일 주민간담회는 한국동서발전이 일방적으로 제시한 사안“이라며 이를 수용할 뜻이 없음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주민들의 의사를 대신 전달한 A씨는 음성타임즈 기자에게 “현재 음성경찰서에 ‘주민유치동의서 조작 의혹 및 개인정보유출에 대한 수사 의뢰서’가 접수된 상태이다. 조심스럽게 수사 결과를 지켜 보고 있다”면서 “이런 상황에서 간담회는 적절치 않은 것 같다”며 거절 이유를 밝혔다.

또한 “한국동서발전은 지난 20일 보도자료를 통해 일방적으로 날자를 지정하는 등 주민들을 완전히 무시하는 언론플레이를 해 왔다”면서 “진정성 없는 대화 요구에 응할 생각이 없다”고 잘라 말했다.

그러면서 “사업시행사와의 만남과는 상관없이 발전소 건설 백지화라는 입장에는 변함이 없을 것이라는 주민들의 입장을 한국동서발전측에 강력히 전달했다"고 말했다.

지난 21일 음성군청 앞에서 반대 시위를 벌이고 있는 주민들. (사진제공=음성타임즈)

한편 반대추진위원회는 지난 21일 음성경찰서에 343명의 주민들이 서명한 ‘주민유치동의서 조작 의혹 및 개인정보유출에 대한 수사 의뢰서’를 접수했다.

수사의뢰서에 따르면 지난달 25일 산업통상자원부 전기위원회의 사업장 위치변경 승인 허가시 제출된 2014년 5월 작성된 유치추진위원회의 유치동의서에 조작 의혹이 발견됐다는 것이다.

이들은 “추진위원회는 ‘미성년자 등 의사결정 능력이 없는 주민을 제외한 주민등록 등재 주민수 12,000명 중 해당지역 9,900명을 대상으로 서명을 받은 결과 9,900명 주민 누구 하나 반대없이 자발적으로 동참했다’고 했다”면서 음성군의 도움과 조작 없이는 불가능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어떤 방법으로 동의서를 받았으며 미성년자와 의사결정이 없는 주민까지 어떻게 정확하게 파악하였는지, 또 음성군은 동의서 징구 과정에 어느 정도 개입하였는지, 개인정보 유출은 없었는지 등에 대한 철저한 수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