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성의소리> 음성LNG발전소 돌파구 찾나?…산자부 “위치 변경 가능”
상태바
<음성의소리> 음성LNG발전소 돌파구 찾나?…산자부 “위치 변경 가능”
  • 고병택 기자
  • 승인 2019.02.14 0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반대 주민들 “음성군, 진실 왜곡시키며 주민 선동”
이상정 “건설 추진 해야, 상생 위해 위치변경 고민”
유치 추진위의 주민동의서 일부 조작 의혹 제기
(사진제공=음성타임즈)

음성LNG복합발전소 건설을 반대하는 주민들의 항의시위가 13일 세종시에 위치한 산업통상자원부 앞에서 열렸다.

이날 음성읍 평곡리, 충도리, 석인리, 소이면 주민들은 오전 9시 평곡리 마을회관에서 4대의 버스에 옮겨 타고 산자부로 향했다. 반대 주민들은 도착 즉시 정문 앞에서 격렬한 시위를 하며 ‘발전소 건설 백지화’를 주장하고 나섰다.

이후 오후 1시 산자부와의 면담에 나선 반대위는 발전소 예정부지의 부적절성과 추진 과정의 절차상 하자 문제를 집중적으로 성토해 나갔다.

이날 면담에서는 발전소 위치 변경 문제와 주민동의서 조작 의혹이 최대 화두에 올랐다.

충북도의회 이상정 의원의 “위치 변경은 가능하냐”는 질문에 산자부 관계자는 “음성읍 내에 위치를 변경할 경우, 변경허가를 받지 않아도 된다”며 “다만, 사업자와 음성군의 협의에 의해 결정될 문제”라고 답했다.

이에 대해 이상정 의원은 “발전소 건설 자체는 여러가지 정황상 추진해야 한다”고 전제하고 “그러나 주민들의 동의하에 위치 변경이 가능하다면 음성읍 공동체의 상생발전을 위해 함께 고민해 나가야 한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그러면서 “발전소 건설로 인한 경제적 창출효과에 대해서도 철저한 재검증이 필요하다. 정학한 자료를 토대로 주민동의를 얻는 일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면서 “한국동서발전도 반대 주민들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야 한다. 이 문제는 음성읍 전체 주민들을 위해서도 반드시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사진제공=음성타임즈)
(사진제공=음성타임즈)

산자부에 전달된 찬성주민동의서 조작 의혹 제기

지난 2014년 5월, 유치 추진위가 작성해 산자부에 제출한 1만 2천여 명의 유치 주민동의서가 일부 조작됐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면담 자리에서 산자부가 공개한 주민동의서 일부가 유치 추진위원회의 특정 인사에 의해 일방적으로 작성됐다는 게 반대위의 주장이다.

반대 주민들은 “음성군은 “예정부지 주민들의 의사를 배제한 채 거짓으로 작성된 주민동의서를 근거로 발전소 건설을 밀어붙이고 있다”고 비난했다.

또한 “한국동서발전도 사업설명회를 한 번도 하지 않았다는 사실을 인정했다”면서 “음성군은 이 같은 절차상 하자를 인정하지 않고 아직도 진실을 왜곡시키고 있다”고 주장했다.

(사진제공=음성타임즈)

한편 반대위는 이날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에게 보내는 건의문을 통해 발전소 건설 예정부지 5Km이내에 주민 2만여 명 거주, 1Km 내 2개 학교에 360여 명의 학생, 주변 밀집지역 9개 자연부락에 1,500여 명의 주민 거주 문제 등을 집중적으로 제기했다.

또한 주변지역은 특산물인 복숭아, 사과, 고추, 인삼, 채소 등 각종 농산물 재배로 연간 수백억 원의 농가소득을 올리는 지역이라며 생산 및 판매가격 하락 등이 우려된다고 주장했다.

특히 음성군과 한국동서발전은 경제적 창출효과, 고용유발효과, 상주인구, 고용인원 등을 부풀려 거짓으로 선동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