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 미분양 아파트 1월말 2012가구 소폭 줄어
상태바
청주 미분양 아파트 1월말 2012가구 소폭 줄어
  • 충청타임즈
  • 승인 2019.02.14 09: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주시의 미분양 아파트 물량이 큰 폭으로 감소하면서 전국 최장기 미분양지역에서 벗어날지 주목된다.

13일 청주시에 따르면 1월 말 청주지역 미분양 아파트는 2012가구로 전달보다 246가구(10.9%) 줄었다.

미분양 물량이 절정이던 지난해 8월 3022가구에서 9월 2806가구, 10월 2548가구, 11월 2384가구, 12월 2258가구, 올해 1월 2012가구로 5달 연속 감소세다. 이 기간 감소폭은 1010가구(33.4%)에 달한다.

전체 미분양 비율은 2015년 하반기 이후 공급된 아파트(분양완료 제외) 1만5396가구의 13.1% 수준까지 하락했다. 이 비율이 최고치던 2017년 6월 28.1%에 비해선 15.0% 포인트나 감소했다.

지역별로는 동남지구 미분양 물량이 가장 많다. 우미린 491가구, 시티프라디움 1차 228가구, 시티프라디움 2차 183가구 등이 계약자를 찾지 못하고 있다. 다만, 이 지구의 입주시기는 2020년 3월 이후로 아직 1년 이상 남아 있어 차츰 해소될 가능성이 크다.

청주지역 최초의 민간공원개발사업으로 추진되는 잠두봉공원 더샵 퍼스트도 아직 319가구를 남겨두고 있으나 준공 목표일인 2021년 3월까지는 여유가 있는 편이다.

문제는 준공 후 미분양이다. 오창 센토피아롯데캐슬 70가구, 방서지구 하트리움 리버파크 65가구, 방서지구 중흥S-클래스 55가구, 문화동 센트럴칸타빌 56가구, 비하동 대광로제비앙 28가구, 내덕동 힐즈파크푸르지오 23가구 등이 준공 후에도 입주자를 찾지 못하고 있다.

부동산업계 관계자는 “새 아파트 개발이 줄어들며 미분양 물량이 빠른 속도로 감소하고 있다”며 “부동산 침체에 따라 청약보다는 입주 개시 후 마이너스 거래를 하려는 수요자들이 많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