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on 충북인뉴스 페이스북&트위터 친구가 되어주세요.
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CCTV 장비, 뺑소니 사망사고 검거율 100%


CCTV 등 영상장비 발달로 최근 6년간 충북지역에서 뺑소니 사망사고를 낸 모든 운전자가 검거된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충북지방경찰청에 따르면 2013년부터 2018년까지 도내에서 총 41건의 도주치사 범죄가 발생했으나 피의자 모두가 검거됐다.

지난해의 경우 치사상 사고를 낸 뒤 구호조치를 하지 않고 달아난 뺑소니범 227명 중 1명을 제외한 226명이 붙잡혔다. 뺑소니 유형은 음주운전이 47건으로 전체의 20.7%를 차지했다. 사고 발생은 오후 10시 이후 야간시간대와 주말에 집중된 것으로 분석됐다. 

뺑소니 교통사고는 차량 이동에 따라 증거물이 빨리 훼손되는 특성을 지니고 있어 신속한 현장출동과 주민 제보가 결정적 역할을 한다는 게 경찰 설명이다. 충북 경찰은 지난 한 해 뺑소니 검거에 결정적 제보를 한 주민 14명에게 신고보상금 830만원을 지급했다.

과학수사기법 발전과 폐쇄회로(CC) TV, 블랙박스 등 영상장비 보급 확대도 뺑소니범 검거에 큰 역할을 하고 있다.

지난해 2월14일 충주시 산척중학교 앞 도로에서 발생한 뺑소니 사망사고 피의자 검거에도 인근 CCTV가 결정적 단서를 제공했다.

당시 경찰은 도주차량에서 떨어진 흙받이 커버를 토대로 차종을 특정한 뒤 도주로에 설치된 CCTV 화면을 분석, 통과차량 150대를 집중 조사해 사건 발생 8시간 만에 범인을 검거했다.

충북지방경찰청 관계자는 "뺑소니 사고는 반드시 잡힌다"며 "뺑소니 사고를 목격한 시민은 지체 없이 112로 신고해달라"고 당부했다.

뉴시스  cbinews043@gmail.com

<저작권자 © 충북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시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