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산악회 히말라야 14좌 원정대 발대식
2022년까지 8000m급 14봉 등정계획
상태바
충북산악회 히말라야 14좌 원정대 발대식
2022년까지 8000m급 14봉 등정계획
  • 충청리뷰
  • 승인 2019.02.13 16:40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 히말라야 14좌 원정대 조철희 등반대장, 구은영 행정대원, 변상규 원정대장(왼쪽부터)

<충청리뷰>조철희 등반대장이 이끄는 ‘강호축으로 여는 신 유라시아 히말라야 14좌 원정대 발대식’이 이시종 충북지사, 민양식 충북산악연맹 회장, 충북지역 산악 동호인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지난 12일 충북체육회관에서 열렸다.

이 지사는 “거대한 자연에 맞서 끝까지 도전하여 세계 최고봉에 오르는 충북 산악인의 끝없는 도전과 개척정신은 163만 도민의 자긍심을 한껏 드높일 것이다”고 격려했다.원정대는 조 대장을 비롯해 민양식(원정단장), 변상규(원정대장), 구은영(회계.행정대원) 등 4명으로 구성됐다.

조 대장은 취지문을 통해 “1977년 대한민국 최초 세계최고봉인 에베레스트(8804m) 정상을 오른 고상돈과 여성 산악인의 위상을 알렸던 지현옥 등 충북은 한국을 대표하는 산악인을 키워냈던 곳” 이라며 “이번 원정이 충북 산악 역사상 또 하나의 이정표가 될 것이다”며 포부를 밝혔다.

이어 “위험은 늘 존재한다. 위험을 알 때는 멈출 줄도 알아야 한다. 하지만 멈출 줄 아는 나이도 50세이고 새로 시작하는 나이도 50세다. 하늘의 뜻을 안다는 지천명이 바로 이런 게 아닐까.”라며 14좌 등정의 의지를 다시 한 번 밝혔다.

대상지는 히말라야 8000m급 14개 봉이다. 올해는 다올라기리(네팔.8167m), 가셔브럼(파키스탄.8068m), 안나푸르나(네팔.8091m) 순으로 등정할 계획이다. 기간은 2022년 12월까지 4년간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죠프로 2019-02-16 08:26:35
이제 이런 쓸모없는 기사는 쓰지 맙시다. 가는 사람이야 할 수 없지만 뭐 기사거리도 아닌거 같은데.
신루트도 아닌 노멀루트일거고, 동계등반도 물론 아닐거 같은데, 뭐가 도전정신이고 개척정신인지???
노멀루트로 오르는 14좌는 아무도 대단하게 생각하지 않습니다. 차라리 6천미터대 신루트나 도전하소.
그리고 충북에서 이런데 지원할 돈 있으면 아프리카에서 죽어가는 아이들에게 생수나 보내주는게 더 나은거 아닌가요!!!!

엘리베이터등반대 2019-02-14 09:17:33
대나가나 강호축이냐 ㅎㅎㅎㅎ

주요기사
이슈포토